‘디지털 외상거래’ 후불결제 1년새 연체율 급증 비상

174

최승재 “경각심 가지고 후불결제 관리·감독 강화해야”

토스
토스

[비바리퍼블리카 제공]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청년층 사이에서 당장 돈이 없더라도 상품을 우선 구매한 뒤 일정 기간 후 대금을 갚는 후불결제(BNPL) 서비스의 연체율이 1년 새 급증한 것으로 30일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국민의힘 최승재 의원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BNPL 서비스를 제공하는 네이버파이낸셜, 카카오페이[377300], 비바리퍼블리카(토스)의 지난 3월 기준 누적 가입자는 266만명, 총채권액은 445억원에 달했다.

문제는 단기간에 사용자가 늘면서 연체율이 급증하고 있다는 점이다.

3개 업체 중 이용량이 적은 카카오페이를 제외하고 네이버파이낸셜의 경우 지난해 3월 1.26%였던 연체율이 올해 3월에는 2.7%로 두배 넘게 늘었다. 같은 기간 연체 채권은 9천600만원에서 3억3천만원으로 증가했다.

토스는 BNPL 이용자가 200만명 수준으로 3개 사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지난해 3월 서비스 개시 후 1년여만에 채권액이 320억원으로 늘었고, 이 가운데 연체 채권이 16억원으로 연체율이 5%에 달했다.

BNPL은 물품의 구매거래가 이뤄질 경우 업체가 가맹점에 먼저 대금을 지급하고, 소비자는 물품을 받은 뒤 여러 차례에 걸쳐 업체에 상환할 수 있도록 만든 서비스다.

대금을 나눠 갚는다는 점에서 할부 기능을 제공하는 신용카드와 비슷하지만, BNPL은 신용카드를 발급받을 수 없는 학생, 주부, 사회초년생도 이용할 수 있고 연체 등을 고려해 월 30만원 수준으로 사용액을 제한했다.

최승재 의원은 “혁신금융 조건이던 채권 판매 제한 등을 감안하더라도 몇백만원 수준이던 연체채권이 단기간에 증가하고 연체율 또한 급증하는 상황에 경각심을 가지고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규제체계를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president21@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