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적자만 4.6조원… 삼성전자, 14년 만에 분기 영업익 1조 하회(종합)

85

삼성전자가 1분기 반도체 사업 부문에서 4조5800억원의 적자를 냈다. /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의 분기 영업이익이 14년 만에 1조원을 하회했다. 그동안 삼성전자의 실적을 책임지던 반도체 사업 부문이 글로벌 수요 둔화의 여파로 4조5800억원의 적자를 내면서 전체 영업이익이 95% 넘게 급감한 탓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63조7454억원, 영업이익 6402억원을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8.1% 줄었고 영업이익은 95.5% 급감했다.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1조원 이하로 떨어진 것은 2009년 1분기 이후 14년 만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매출은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 및 경기둔화 우려로 전반적인 구매심리가 둔화돼 감소했다”며 “영업이익의 경우 DX부문은 MX 중심으로 개선됐지만 수요 부진으로 부품사업 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반도체 부문 대규모 적자… 14년 만에 적자

특히 반도체 부문의 실적 감소가 컸다. 삼성전자의 반도체사업을 담당하는 DS부문의 1분기 실적은 매출 13조7300억원, 영업손실 4조5800억원이다.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반토막 났고 영업이익은 적자전환했다. 삼성전자가 반도체 부문에서 적자를 기록한 것 역시 2009년 1분기 이후 처음이다.

메모리 반도체는 D램의 경우 서버 등 고객사 재고가 높아 수요가 부진했다. 다만 낸드는 서버 및 스토리지의 수요 약세에도 고용량 제품 수요에 적극 대응해 비트 그로스(비트 단위로 환산한 생산량 증가율)가 시장 전망치를 상회했다.

시스템LSI는 모바일, TV 등 주요 응용처의 수요 부진에 따라 ▲SoC(시스템 온 칩) ▲센서 ▲DDI(디스플레이 구동칩) 등 주요 제품의 수요가 급감해 실적이 하락했다. 파운드리 역시 글로벌 경기 침체로 수요가 위축됐고 고객사 재고 증가로 주문이 감소해 실적이 줄었다고 삼성전자는 전했다.

환율도 실적 악화에 영향을 미쳤다. 원화가 달러화, 유로화 및 대부분 신흥국 통화 대비 강세를 나타낸 가운데, 달러화 영향이 큰 부품 사업 중심으로 전분기 대비 약 7000억원 수준의 부정적 영향이 있었다는 설명이다.

모바일 부문 선방… 위기 속 투자는 확대

가전과 모바일을 담당하는 DX부문은 매출 46조2200억원, 영업이익 4조210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4% 줄었고 영업이익은 7.7% 감소했지만 수요침체 속에서도 선방했다는 평가다. 특히 모바일을 담당하는 MX부문이 갤럭시S23 시리즈의 판매 호조로 수익이 증가했다. VD·가전 합산 영업이익은 전 분기 600억원 적자에서 1분기 1900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디스플레이는 중소형 패널의 경우 시장 위축으로 실적이 하락했으나 폴더블 모델 확대, 플래그십 판매 호조로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시장 주도권을 유지했다. 대형 패널은 QD-OLED 신제품이 출시되면서 적자폭이 완화됐다.

삼성전자는 실적 악화 속에서도 미래를 위한 투자는 확대했다. 1분기 연구개발(R&D)비는 6조5800억원으로 지난 분기에 이어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시설투자도 10조7000억원으로 1분기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반도체 부문에 9조8000억원이 투입됐다. 메모리의 경우 중장기 공급성 확보를 위한 평택 3기 마감, 첨단공정 수요 대응을 위한 4기 인프라 투자 등이 진행됐다. 또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R&D 투자와 후공정 투자도 지속했다.

파운드리는 첨단공정 수요 대응을 위해 미국 텍사스 테일러 및 평택 공장 중심으로 투자가 진행됐다. 디스플레이는 중소형 모듈 보완 및 인프라 투자가 집행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올해 메모리 반도체에 대해 전년과 유사한 수준으로 투자를 지속할 예정”이라며 “중장기 경쟁력 확보를 위한 인프라 및 R&D 투자 비중은 지속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