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는 오르는데 정제마진은 뚝뚝…수요 위축에 떠는 정유사

201

정제마진 6개월만에 2달러대로 하락…수요 부진이 ‘발목’

유가 상승에 원유 도입 비용은 늘어…2분기 전망 ‘먹구름’

휘발윳값 30.2원, 경유 13.5원 상승
휘발윳값 30.2원, 경유 13.5원 상승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이번 주 국내 주유소 휘발유와 경유 판매 가격이 동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난 16일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 입구에 유가정보 안내판이 세워져 있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4월 둘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L(리터)당 1천631.1원으로 전주보다 30.2원, 경유는 전주보다 13.5원 오른 1천534.3원을 나타냈다. 2023.4.16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지난해 고유가와 정제마진 강세로 역대급 호황을 누렸던 국내 정유사들이 울상이다.

정유사 핵심 수익성 지표인 정제마진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정유사들의 올해 1분기 실적이 작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감소할 뿐 아니라 2분기 실적은 더 악화할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23일 정유업계에 따르면 이달 19일 기준 싱가포르 복합 정제마진은 2.5달러로,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정제마진이 2달러대로 내려간 것은 작년 10월 27일(2.46달러) 이후 약 6개월 만이다.

지난해 정제마진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등의 여파로 6월 넷째 주 평균 29.5달러까지 치솟은 바 있다.

그러다 하반기 들어 갑자기 급락하면서 9월 셋째 주 평균 0달러를 기록하기도 했다.

올해는 1월 넷째 주 13.5달러까지 회복했으며, 이후 7달러대를 유지하다 이달 들어 흐름이 꺾이고 있다.

정유사들은 원유를 수입해 정제한 뒤 이를 휘발유, 경유 등으로 만들어 파는데, 정제마진이란 최종 석유제품의 가격에서 원유를 포함한 원료비를 뺀 것을 말한다.

정제마진은 보통 4∼5달러를 이익의 마지노선으로 본다. 4∼5달러 이상이면 수익, 그 이하면 손실이 발생하는 것이다.

현재처럼 2달러대 정제마진에서는 공장을 돌릴수록 손해를 볼 수밖에 없다.

OPEC+ 감산 (PG)
OPEC+ 감산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게다가 국제 유가와 정제마진이 서로 반대 방향으로 움직이면서 업계의 우려는 더 커지고 있다.

최근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의 감산 발표로 국제유가는 우상향하는데, 정제마진은 되레 우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유가가 오르면 정제마진도 오르는 게 보통인데, 이례적 상황이 연출되는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의 정제마진 약세는 세계적 경기침체 장기화에 따른 석유제품 수요 감소 때문으로 보인다”며 “정제마진이 오르려면 수요가 살아야 하는데, 공급만 줄었을 뿐 수요가 늘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국내 정유업계에는 불경기 속 감산과 유가 상승은 좋지 않은 소식”이라며 “원유 도입 비용은 비용대로 쓰고 정작 벌어들이는 건 없으니 정유사나 화학사 모두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더구나 유가가 오르면 석유제품 가격도 오를 수밖에 없는데 경기 침체 상황에서 유가 상승은 수요를 더 위축시키는 ‘부메랑’으로 돌아올 수 있다.

경기침체 장기화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정제마진 약세 흐름이 얼마나 이어질지 예상이 쉽지 않다.

다만 미국에서 전략비축유를 보충하려는 움직임이 있고, 여름 휴가철인 ‘드라이빙 시즌’이 도래한다는 것은 석유 수요 회복에 긍정적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

정유사들의 올해 1분기 실적은 작년 동기보다 나쁠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인포맥스가 최근 3개월 내 보고서를 낸 증권사들의 실적 추정치(컨센서스)를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096770]의 1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작년 동기(1조6천491억원)보다 82.2% 급감한 2천941억원이다.

다만 전분기(영업손실 7천649억원) 대비 흑자로 돌아설 전망이다.

에쓰오일의 1분기 영업이익은 추정치는 5천951억원으로 작년 동기(1조3천320억원)보다 55.3% 감소할 전망이다. 전분기(영업손실 1천604억원)와 비교하면 흑자전환이 예상된다.

비상장사인 GS칼텍스와 현대오일뱅크도 비슷한 흐름이 예상된다.

kihun@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