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진료 초진 비율 9%…피부과 26%로 가장 높아”

97

신현영 의원, 건강보험 자료 분석…”제도화 과정서 심층분석 필요”

코로나가 앞당긴 비대면 진료 (CG)
코로나가 앞당긴 비대면 진료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비대면 진료를 둘러싼 의료계 안팎 갈등이 커지는 가운데, 코로나19로 한시 허용됐던 비대면 진료에서 초진 비율이 가장 높은 진료 과목은 피부과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받은 ‘내과·외과·산부인과·소아과·피부과·비뇨의학과 7개 진료과목 비대면 진료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20년 2월 24일∼2022년 9월 30일 7개 과목 비대면 진료는 1천833만여건으로 집계됐다.

이중 건강보험 명세서로 초진·재진 구분이 불가능한 경우를 제외하고 구분이 가능한 989만8천995건을 분석해보니 초진은 89만1천529건, 재진은 900만7천466건이었다. 비율로 보면 초진 비율이 9%다.

초진 비율이 가장 높은 진료 과목은 피부과로 25.9%(초진 5천456건·재진 1만5천633건)에 달했다.

이어 산부인과 초진 비율이 13.4%, 외과 11.6%, 비뇨의학과 9.5%, 소아과 8.9%, 내과 8.7%, 정신건강의학과 3.3% 순이었다.

신 의원은 이에 대해 “진료과목 특성에 따라 초·재진 비율이 상이하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이라며 “비대면 진료 초진·재진은 질환 종류, 플랫폼 활용 여부 등 여러 변수에 따라 달라지는 만큼 공식적인 데이터에 근거해 심층적 분석을 거쳐 제도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비대면진료 현황 분석
비대면진료 현황 분석

[신현영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hiny@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