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 아마추어 작가 울리는 ‘악플’ 잡는다

79

사진=네이버웹툰

네이버웹툰은 악성 댓글로부터 아마추어 창작자를 보호하고 독자와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댓글 관리’ 기능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댓글 관리는 △댓글창 닫기 △댓글 제한 △댓글 픽(PICK) △크리에이터 뱃지 등 4가지로 구성됐다. 창작자는 댓글 영역 자체를 없애거나 악성 댓글을 제한할 수 있다. 마음에 드는 댓글을 최상단에 고정하거나 직접 답변을 다는 것도 가능하다. ‘도전만화’·’베스트도전’ 창작자 전용 시스템인 ‘크리에이터스’를 비롯해 네이버웹툰 PC·모바일 서비스 내 도전만화·베스트도전 공간에 적용된다.

김효정 네이버웹툰 프로덕트 총괄 리더는 “네이버웹툰의 승격 모델은 창작자가 도전만화와 베스트도전을 거쳐 정식 연재로 데뷔하는 과정에서 탄탄한 독자 팬덤을 형성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며 “아마추어 창작자들이 독자들과 긍정적으로 소통하고 창작 활동에 동기 부여받을 수 있는 플랫폼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3월 공개된 크리에이터스는 한 달 만에 페이지 뷰가 200%, 체류 시간이 1300% 이상 증가하며 아마추어 창작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추후 크리에이터스에는 유료 판매 기능도 도입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