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음마도 못 뗐는데…”유아 12%, 돌 이전 디지털기기 처음 접해”

205

2명 중 1명꼴로 24개월 이전에 스마트폰·태블릿PC 첫 이용

“학부모 디지털 기기 유해성 인식, 필요성·학습 효과성보다 높아”

아이 스마트폰 사용
아이 스마트폰 사용

[연합뉴스TV 캡처]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만 3∼5세 유아 2명 중 1명꼴로 24개월 이전에 스마트폰, 태블릿PC, TV, 노트북 등 디지털 기기를 처음 접한 것으로 조사됐다.

10명 중 1명 이상은 돌 이전에 디지털 기기를 처음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 기기 첫 접촉 연령이 점차 어려지는 만큼 학부모들에게 적절한 디지털 안전 교육을 제공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6일 한국교원대 산학협력단이 작성한 ‘2022 디지털 리터러시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자료 및 콘텐츠 개발’ 보고서를 보면 전국 유치원에 재원 중인 만 3∼5세 유아 54.3%는 24개월 이하일 때 디지털 기기를 접한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 조사는 지난해 8월 29일부터 열흘간 전국 유치원에 재원 중인 만 3∼5세 유아 학부모 2천17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중 ’13∼24개월 이하’ 시기에 자녀가 디지털 기기를 처음 접했다는 답변이 42.5%로 나타났다.

‘0∼12개월 이하’일 때 디지털 기기를 처음 접한 경우도 11.8%에 달했다.

24개월을 넘어서면 연령이 높아질수록 디지털 기기를 처음 접했다는 답변율이 하락했다.

’25∼36개월 이하’에 디지털 기기를 처음 접한 비율은 24.0%, ‘만 3세’는 14.7%, ‘만 4세’ 5.4%, ‘만 5세’ 1.7%로 파악됐다.

[한국교원대 산학협력단 제공]

[한국교원대 산학협력단 제공]

자녀가 커갈수록 디지털 기기 이용 시간은 대체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의 연령이 올라갈수록 디지털 기기 이용 시간이 ‘증가했다’는 응답은 75.1%로, ‘변동 없다'(14.4%), ‘감소했다'(10.6%)보다 높았다.

자녀의 일주일 평균 디지털 기기 사용 일수에 대한 질문에는 ‘매일'(40.7%) 사용한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그다음이 ‘주 1∼2일'(23.0%), ‘주 3∼4일'(21.0%) 등 순으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 디지털 기기 이용 시간은 ’30분 이상∼1시간 미만’이 33.6%, ‘1시간 이상∼2시간 미만’이 33.2%로 비슷하게 나왔다.

’30분 미만’은 14.8%로 나타났으나 ‘2시간 이상∼3시간 미만’도 12.6%를 차지했고, ‘3시간 이상’이라는 답변도 5.8%로 조사됐다.

부모 75.7%는 자녀의 디지털 기기 이용 시간이나 공간, 이용 방법에 대한 규칙을 정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나 24.3%는 별다른 규칙을 세우지 않는다고 답했다.

자녀의 디지털 기기 사용에 대한 학부모 인식을 ▲ 필요성 ▲ 학습 효과성 ▲ 유해성 ▲ 발달 유용성 등 네 가지 부문에서 5점 척도로 조사한 결과 디지털 기기 활용의 유해성에 대한 인식이 3.28점으로, 디지털 기기 활용 필요성(3.21점), 디지털 기기 활용의 학습 효과성(3.20점), 디지털 기기 활용의 발달 유용성(2.91점) 등 긍정적인 인식보다 높게 나타났다.

특히 유아의 디지털 기기 활용이 신체 발달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는 인식은 3.74점으로, 각 부문 내 세부 항목 아홉 가지 중 가장 점수가 높았다.

반면 유아의 디지털 기기 활용이 언어 발달·의사소통 능력을 향상할 것이라는 인식은 세부 항목 중 최저인 2.81점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학부모들은 영유아의 디지털 기기 활용의 유해성과 발달에 미치는 영향을 우려하면서도 디지털 기기 활용이 일반화함에 따라 이를 적절하게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인식하고 있다”며 “영유아기 디지털 기기를 적절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학부모 지원 자료를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porque@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