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은행의 위기가 월가 황제를 더 웃게 만들었다 [뉴욕마감]

208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체이스 CEO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체이스 CEO

대형은행주들의 실적이 증가했지만 뉴욕증시에서 3대 지수는 전일 큰 폭의 상승에 피로감을 느낀 탓인지 미국 소매판매가 전월보다 1% 감소했다는 소식에 약세로 돌아섰다. 이번주 마지막 거래일을 맞아 다소 숨고르기에 나선 모습이다. 지수는 빠졌지만 미국 최대 금융사인 JP모간체이스는 지방은행의 파산 위기 속에서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올리며 하루 만에 7% 이상 급등했다. 승자가 모든 것을 갖는다(Winner takes it all)는 가장 미국다운 결과가 재연됐다. JP모간을 반석 위에 올려놓은 제이미 다이먼 회장을 웃게 한 결과다.

14일 다우존스 지수(DJIA)는 전일보다 0.42%(143.22포인트) 떨어진 33,886.47을 기록했다. 나스닥 지수도 42.81포인트(0.35%) 내린 12,123.47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8.58포인트(0.21%) 하락한 4,137.64에 마감됐다.

장 초반 기세는 어제에 이어 이틀 연속 상승세를 이어갈 분위기였다. JP모건체이스가 1분기에 주당 4.32달러의 이익을 낸 것으로 전해지면서 예상치인 3.41달러를 크게 넘어선 어닝 서프라이즈를 달성했다. 지방은행들이 파산하자 그들의 계좌에서 빠진 자금이 JP모간 등 대형은행으로 쏠린 덕분이다. JP모건은 이날 7% 이상 뛰어올랐다. 씨티그룹과 블랙록 등도 각각 4%대와 3%대 상승해 업종 전체의 상승세를 주도했다.

하지만 톱티어를 제외한 이들은 소외되는 분위기였다. 웰스파고도 이익증가 보고서를 내놨지만 장중에 2% 남짓 상승하다가 종가에는 상승분을 대부분 반납했다. 의료보험 금융사인 유나이티드헬스는 예상보다 나은 실적을 보고했지만 오히려 주가가 2% 하락했다.

지수는 3월 소매판매가 전월보다 1% 하락해 예상치(0.4%)를 두 배 이상 넘어섰다고 전해지자 반전했다. 미국 소매판매가 지난 5개월간 4번이나 전월비 감소치를 나타내자 경기둔화가 본격화됐다는 확신을 투자자들이 가지게 된 것이다. 전일에는 소비자물가지수에 이어 생산자지수마저 2~3년 만에 큰 폭으로 줄어들어 인플레이가 잡히고 있다는 기대감에 증시가 타올랐다. 하지만 하루 만에 투자자들은 인플레 사냥이 곧 경기침체를 예고한다는 사실을 다시 깨닫고는 흥분을 가라앉히는 모습이었다.

소매판매 부진보단 금리인상 무서워

(워싱턴 AFP=뉴스1) 강민경 기자 = 제인 프레이저 씨티그룹 최고경영자가 지난해 9월22일 워싱턴DC 연방의회 의사당에서 열린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워싱턴 AFP=뉴스1) 강민경 기자 = 제인 프레이저 씨티그룹 최고경영자가 지난해 9월22일 워싱턴DC 연방의회 의사당에서 열린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디펜던트 어드바이저 얼라이언스의 크리스 자카렐리는 “소매 판매가 예상보다 부진했지만 사실 하락폭은 가스 가격이 낮아진 때문”이라며 “가스 가격이 하락하면서 인플레이션도 하락했는데 이는 순식간에 역전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더 문제인 것은 근원(식료품 및 가스 가격 제외) 물가가 완고하게 높았고 이는 연방준비제도(Fed)를 자극해 장기적으로 추가적인 금리인상을 가져올 위험이 있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씨티그룹 CEO인 제인 프레이저는 “1분기 소비자 지출 증가율이 눈에 띄게 줄었다”며 “여행과 엔터테인먼트는 3월에도 계속 성장했지만 필수품은 제자리 걸음이었고 다른 지출은 거의 모두 하락했다”고 지적했다. 프레이저는 “3월의 지방은행 위기로 인해 미국이 올해 후반에 가벼운 경기 침체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3월 연준 FOMC(공개시장위원회) 의사록에 동조했다.

실제로 오스탄 굴스비 시카고 연준 총재는 “최신 경제 데이터는 인플레이션이 올바른 방향으로 움직이는 것을 보여주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며 “Fed의 업무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말해 금리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하지만 굴스비는 이어 “생산자 물가가 큰 마이너스 수치로 나타나고 소매 판매에서 이러한 마이너스를 볼 때 단기 뉴스에 과잉 반응하고 싶지는 않지만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737맥스 인도지연 보잉 추락

3일 서울 강서구 국립항공박물관에서 열린 개관식에서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참석 국회의원들이 블랙이글스 T-50B 골든이글과 보잉 747 엔진을 보고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3일 서울 강서구 국립항공박물관에서 열린 개관식에서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참석 국회의원들이 블랙이글스 T-50B 골든이글과 보잉 747 엔진을 보고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이날 특징주 가운데는 보잉이 보잉이 차세대 주력기인 737 맥스 인도지연 우려에 6% 이상 주가가 빠져 이목을 끌었다. 보잉은 스피릿 에어로시스템즈(Spirit AeroSystems)의 비표준 제조공정이 737맥스후미 동체에 있는 2개의 피팅에 사용됐다고 밝혔다. 이 문제는 아메리칸 에어라인과 사우스웨스트 에어라인 등이 주문한 737맥스의 인도시기를 지연시킬 것으로 우려되면서 보잉 주가를 흔들었고, 스피릿 에어로시스템즈는 14% 이상 하락했다.

웰스파고는 은행주 가운데 이익이 늘었지만 이날 주가가 빠지면서 의구심을 갖게 했다. 주당 이익이 지난해 90센트와 1분기 추정치인 1.13달러보다 높은 1.23달러를 기록했지만 이 은행은 같은 기간에 대손충당금을 12억 달러나 늘렸다고 밝혔다. 위기를 대비한 것이지만 예금인출의 가능성이 있다는 시그널로 받아들여졌다.

건강보험을 파는 유나이티드헬스도 1분기에 919억3000달러의 매출과 6.26달러의 주당 조정이익을 발표했다. 이는 예상치(매출 897억8000만 달러, 주당이익 6.13달러)를 뛰어넘는 것이다. 하지만 주가는 3% 가까이 빠졌다.

하트퍼드 파이낸셜도 1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저조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4% 가량 주가가 하락했다. 이 보험사는 최근 겨울 폭풍과 최근 전국적인 토네이도, 바람, 우박 현상으로 인해 손실율이 높아질 것으로 우려되면서 투자자들의 외면을 받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