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탄소중립, 미래 여는 기업 경영의 필수 요소”

90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사진=김휘선 기자(머니투데이 DB)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사진=김휘선 기자(머니투데이 DB)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이 “기후 이변을 맞이하면서 탄소중립은 또 다른 생존의 기회이자 미래가치를 열어가는 기업 경영의 필수요소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이사장은 13일 오후 인천 콜라보마이스 컨벤션센터에서 ‘인천형 민관협력 탄소중립 프로젝트 간담회’를 개최한 자리에서 “이번 간담회에서 나온 현장 의견을 반영해 정부와 함께 실효성 있는 (중소기업 탄소중립) 지원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인천형 민관협력 탄소중립 프로젝트는 중진공과 인천시, 한국산업단지공단, 한국에너지공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현대건설이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인천지역 산업단지 내 탄소중립 경영을 실천 중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진단·교육·컨설팅·정책자금 등 맞춤형으로 연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날 간담회는 프로젝트 추진내용을 공유하고 인천지역 중소기업의 탄소중립 관련 현장 애로에 대한 효과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석한 기업인들은 탄소중립 전환 과정에서 △ 신규 설비투자 지원 △탄소중립 경영 컨설팅 지원 △ 환경표지 인증 획득 확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지원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다이아몬드 공구 가공업체인 ㈜제넨텍 정기정 대표는 “ESG 경영이나 탄소중립의 필요성은 이해하지만 중소기업의 경우 대기업에 비해 인력·자금 부족 등 한계가 있고 단계별 실행방안에 대해서도 모르는 경우가 많다”며 “정부·지방자치단체·기관이 협업해 지원제도를 안내하고 연계 지원을 강화한다면 효과가 더욱 클 것”이라고 의견을 내놨다.

이에 김 이사장은 “이번 프로젝트의 경우 지역이 주도하고 정부·유관기관이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중진공 지역산업 성장 프로젝트 사업의 대표적 성공사례”라며 “향후 지역 특성을 반영한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협업모델이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약속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