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첫 디즈니 스토어 오픈…국내 운영권 협약 체결

109

현대백화점은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와 공식 디즈니스토어 국내 운영권에 대한 협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현대백화점은 올해 7월 판교점에 한국 공식 디즈니스토어를 오픈한다. 모든 연령층의 고객들이 특별히 엄선된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등의 다양한 패션, 완구, 라이프스타일 상품과 수집 용품을 통해 디즈니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다.

현대백화점은 연내 더현대서울·천호점·현대프리미엄아울렛김포점 등에 3개 매장을 추가로 확대할 방침이다. 또한 디즈니스토어의 온라인 매장도 현대백화점 공식 온라인몰 더현대닷컴 안에 숍인숍 형태로 오픈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8일 판교점 5층에 약 264㎡(80평) 규모의 디즈니 팝업스토어도 선보인다. 이번 팝업스토어는 피겨, 인형, 의류, 리빙 등 디즈니 주요 라이선스 상품 총 700여종을 판매한다.

현대백화점 전 점포에서 디즈니를 테마로 한 대형 마케팅 캠페인도 펼칠 계획이다. 디즈니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제품 개발 사업 전개도 검토하고 있다.

김형종 현대백화점 사장은 “전에 없던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자 하는 현대백화점의 의지와 한국 고객과의 접점을 늘리고자 하는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측의 수요가 맞아떨어지면서 긴 시간 논의와 노력 끝에 국내에 디즈니스토어를 들여오게 됐다”며 “이번 협업을 통해 미래형 리테일의 방향성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