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시워크’ 넛지헬스케어 300억 투자유치…”해외시장 공략 속도”

176

건강관리 슈퍼앱 ‘캐시워크’를 운영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넛지헬스케어는 3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2일 밝혔다. 넛지헬스케어가 외부 투자를 받은 것은 법인 설립 후 처음이다.

이번 투자에는 한국투자파트너스와 신한캐피탈, 신한투자증권이 참여했다. 투자사들은 투자 혹한기 속에서도 지속적인 매출 성장을 이어가는 넛지헬스케어의 사업 경쟁력과 지속 발전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투자를 리드한 정순옥·정화목 한국투자파트너스 이사는 “넛지헬스케어는 금전적 보상을 통해 유저의 지속적인 건강 습관을 독려해 자기 효능감이라는 가치를 전달하고 있다”며 “한국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의 글로벌 성장을 증명해낼 수 있을 것이라 판단했다”고 밝혔다.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한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넛지헬스케어는 캐시워크를 중심으로 다양한 플랫폼이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고 10대부터 50대까지 고른 연령층의 유저를 확보한 슈퍼앱”이라며 “신한투자증권과 전략적 협업을 시작으로 그 범위를 은행∙카드∙보험으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넛지헬스케어의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대비 약 39% 증가한 790억원, 영업이익은 약 12% 증가한 100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특히 미국 법인에서 관할하는 해외 캐시워크의 매출은 전년 대비 227% 증가했다.

넛지헬스케어는 이번 투자유치를 기반으로 캐시워크의 B2B(기업간 거래), B2G(기업과 정부 간 거래) 사업 확대와 아시아 진출 등 해외시장 공략에 더욱 집중할 예정이다. 보행 기반 보상 제공 특허와 프로그래매틱 광고 기술을 결합해 글로벌 사용자에게 효능감 있는 보상을 꾸준히 제공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더욱 고도화한다는 전략이다.

나승균 넛지헬스케어 대표는”우리 기업이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을 이끄는 선도 기업으로 공고히 자리잡고 글로벌 시장 진출과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수익화를 이뤄내는데 이번 투자와 파트너사의 지원은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
유니콘팩토리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