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올해 새희망홀씨 대출 공급 4조원으로 늘린다

113

금융감독원이 서민금융상품인 새희망홀씨대출의 올해 공급 목표를 전년 대비 4000억원 증가한 4조원으로 늘린다고 10일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은행권의 새희망홀씨 대출 공급액은 2조3000억원 규모로, 2010년 상품 출시 이후 약 236만명에게 31조3219억원을 지원했다. 새희망홀씨 대출은 연 소득 4500만원 이하이면서 개인신용 평점 하위 20%(종전 신용등급 6등급), 연 소득 3500만원 이하가 지원 대상이다.

은행별 공급액을 살펴보면 KB국민은행(4737억원), 농협은행(4548억원), 하나은행(3659억원), 신한은행(2986억원), 우리은행(2563억원) 등 5대 은행의 실적이 78.7%에 달한다.

금감원은 새희망홀씨 대출의 평균 금리는 7.5%로 전년(5.9%) 대비 소폭 상승했으나, 금리 인상을 최소화해 가계신용대출과의 금리 격차가 2018년 3.1%포인트에서 지난해 1.2%포인트로 지속해서 축소됐다고 밝혔다. 연체율도 2018년(2.6%)에서 지난해 1.5% 수준으로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흐름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금감원 관계자는 “향후 다양한 새희망홀씨 상품 개발과 비대면 채널 확대, 금리 인하 등을 통해 서민들에게 원활한 자금지원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