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이 장땡이지”…슈퍼리치, 주식 팔고 예금·현금 2배 늘렸다

181

‘Cash is King'(현금이 최고다)

지난해 금융자산 100억 원 이상 또는 총자산 300억 원 이상을 보유한 국내 ‘슈퍼리치’의 자산관리 노하우는 ‘현금 확보’였다.

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PB(프라이빗뱅킹)와 손님 인터뷰, 온라인 설문 조사 결과를 분석해 9일 발표한 ‘2023 대한민국 웰스 리포트'(Korean Wealth Report)에 따르면, 슈퍼리치들은 지난해 현금과 예금 비중을 2배 이상 늘리고 주식 비중은 절반 수준으로 줄였다. 가파른 금리 상승에 예금 선호도가 높아졌고, 불확실성에 대비해 현금 보유 비중을 늘린 것이다.

슈퍼리치의 총자산 평균은 323억원으로 부동산과 금융자산 비중은 5대5였다. 슈퍼리치들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금융자산의 60%를 현금 및 예금으로 보유했다. 직업별론 슈퍼리치 중 기업 경영자가 29%로 가장 많고 의료·법조 등 전문직이 20%로 뒤를 이었다.

슈퍼리치의 연평균 소득은 약 12억 원으로 재산소득의 비중이 39%(약 5억 원)로 가장 컸다. 반면,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인 일반 부자는 연 소득 중 근로소득(37%)의 비중이 재산소득(22%)보다 높았다.

지난해 슈퍼리치 10명 중 7명(70%)은 금융자산 투자를 통해 플러스(+) 수익률을 냈다고 답했다. 10% 이상의 고수익을 달성한 슈퍼리치도 15%에 달했다. 슈퍼리치의 60%는 올해 5~10%의 기대수익률을 갖고 있다고 응답했다. 투자 의향이 높은 자산 1순위로는 주식(29%)을 꼽았다. 부동산(27%)과 예금(15%)이 뒤를 이었다.

슈퍼리치의 약 41%는 미술품을 보유하고 있다고 했다. 일반 부자(23%)나 금융자산 1~10억 보유의 대중부유층(14%)보다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말 기준 일반 부자의 총자산 평균은 약 72억 원이었다. 부동산 자산이 약 55%(39억7000만 원)를 차지했지만 부동산 가격 하락에 전년보다 5억원 이상 준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부자들은 그럼에도 향후 투자 의향이 높은 자산으로 ‘부동산’을 선택하는 비율이 높았다.

부자의 80%는 올해 실물경기가 악화하고 부동산 값이 더 하락할 것으로 예측했다. 부동산 시장 회복 시점으론 2025년 이후를 가장 많이 꼽았다.

부자들의 금융자산 포트폴리오도 크게 변했다. 보유자산 중 주식 비중은 전년 27%에서 지난해 16%로 감소했고 채권(3%→6%)과 예금(28%→35%) 비중은 증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