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라면 인기 지속’…1분기 라면 수출액 2억달러 첫 돌파

176

작년 동기 대비 14.3% 늘며 최대치 경신…2015년 이후 증가세

라면 판매대
라면 판매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올해 1∼3월 라면 누적 수출액이 동기간 대비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관세청 등에 따르면 올해 들어 3월까지 라면 수출액은 2억800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기존 최대치였던 지난해 1분기 수출액(1억8천193만달러)보다 14.3% 증가했다.

1분기 라면 수출액은 2015년 이후 줄곧 늘었다.

2015년 1분기 5천77만달러였던 라면 수출액은 2018년 1분기 1억7만달러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1억달러를 넘긴 데 이어 올해 1분기 2억달러를 돌파했다.

라면 수출액 증가를 이끈 주요 원인으로는 K-콘텐츠 확산이 꼽힌다.

한국 드라마, 영화, 예능 프로그램 등에서 국내 라면 제품이 언급되면서 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는 것이다.

영화 기생충에 등장한 ‘짜파구리'(농심 짜파게티와 너구리)는 해외에서 큰 관심을 끌었다.

또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지민이 라이브 방송 등에서 삼양식품의 불닭볶음면을 먹는 모습이 화제가 돼 세계적으로 이 제품을 먹는 ‘챌린지’가 진행되기도 했다.

이 밖에 코로나 유행을 겪으며 세계적으로 간편식 시장이 커진 것도 라면 수출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라면 수출액은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으나, 전체 농축산식품 수출액은 1분기 21억7천910만달러로 지난해 동기와 비교해 2.0% 감소했다.

aT는 주요 수출국에서 고금리 기조가 이어지고 수요가 둔화하고 있는 점을 원인으로 꼽았다.

권역별로 보면 유럽연합(EU)·영국으로의 수출액이 지난해 동기와 비교해 14.1% 감소했고, 아세안 국가와 미국으로의 수출액이 각각 10.0%, 8.5% 줄었다.

반면 중국과 일본으로의 수출액은 각각 18.5%, 3.3% 증가했다.

sun@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