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용 갖춘 5대 금융지주 회장 한 자리에…금융당국 “지속적 금리인하 노력해야”

252

김주현(왼쪽 네번째) 금융위원장이 3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에서 이복현(왼쪽 다섯번째) 금융감독원장과 5대 금융지주회장단, 은행연합회장과 간담회를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 김주현(왼쪽 네번째) 금융위원장이 3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에서 이복현(왼쪽 다섯번째) 금융감독원장과 5대 금융지주회장단, 은행연합회장과 간담회를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새롭게 진용을 갖춘 5대 금융지주 회장단과 금융당국이 첫 만남을 가졌다. 금융당국은 취약계층 부담완화를 위해 지속적인 금리 인하 노력을 해줄 것을 주문했다.

김주현 금융위 위원장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3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5대 금융지주 회장단, 은행연합회장과 만나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 금융권에서 신규대출 금리 인하를 위한 많은 노력이 있었지만 국민들이 체감하려면 지속적인 금리인하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금융권에서 최대한 자체적으로 흡수해 대출자에 전가되는 금리 인상이 최소화되도록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회장, 임종룡 우리금융지주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 이석준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양종희 KB금융지주 부회장,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또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공동노력과 책임 경영을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해외 주요 은행의 부실화에도 우리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인 모습이나 긴장의 끈을 늦출 수 없다”면서 “국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해 시장안정 노력에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김 위원장은 “업무영역별 리스크 관리 책임이 있는 임원을 명확히 해 경영진이 책임감을 가지고 리스크를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하고자 한다”면서 “개선 방안 수렴을 통해 개정안을 조속히 입법 예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유능한 대표이사가 선임되고 대표이사에 대한 견제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배구조 개선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경영진 보수 체계와 관련해 주주총회에서 심의를 받록 하는 세이온페이 도입과 단기 실적주의로 회사 손실 발생 시 성과급을 환수할 수 있는 법적 근거 마련도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복현 원장은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고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리스크 등도 엄존하는 만큼 지주 계열사가 충분한 손실 흡수능력을 확충하는 등 자체 위기 대응체계를 탄탄히 갖춰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금융지주 회장단은 금융시장과 고객들이 금융지주에 바라는 역할과 책임을 다해나가겠다고 화답했다. 새롭게 정비된 5대 금융지주 회장단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과거 금융그룹 회장은 3~4연임 하는 게 관행이었지만 당국의 압박 속에 NH농협그룹, 신한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 등 금융지주 회장이 잇따라 교체됐다. 지주회장의 ‘셀프 연임’에 제동이 걸리는 한편 정부가 민간회사 인사에 정부가 과도하게 개입한다는 논란 등이 불거졌다.

송수연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