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소상공인·중소기업 신용보증에 560억원 특별출연

244

KB국민은행은 취약 소상공인·중소기업 신용보증에 560억원을 특별출연한다고 30일 밝혔다.

국민은행은 올 한해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지역신용보증재단에 총 560억원을 출연해 약 2조원의 협약 보증서를 공급하고 협약 보증서를 담보로 약 2조 2000억원의 대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 지원대상은 창업 5년 이내의 데스밸리(자금 부족 등으로 사업화에 실패하는 기간) 기업과 담보력과 신용도가 취약한 소상공인, 중소기업이다. 지역신용보증재단의 경우 지역 내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가 지원대상이다.

기술보증기금 특별출연 보증 신청은 이날부터 전국 국민은행과 기술보증기금 영업점에서 가능하며, 신용보증기금은 다음 달 6일부터 접수를 받는다. 지역신용보증재단은 전국 17개 재단에서 신청을 받고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특별출연으로 고금리 및 경기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 중소기업 지원에 실질적 성과가 있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해 은행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