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엘바이오 “ABL503 1상서 완전관해 1건, 부분관해 6건 확인”

24
에이비엘바이오 'ABL503 1상서 완전관해 1건, 부분관해 6건 확인'

에이비엘바이오(298380)는 이중항체 항암제 ‘ABL503’ 임상 1상 중간 분석 결과 완전관해 1건, 부분관해 6건을 확인했다고 4일 밝혔다. 이들 대부분은 기존 치료제에 반응하지 않았거나 치료 후 암이 재발한 환자들이라 미충족 의료 수요를 채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에이비엘바이오는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서 ABL503의 임상 1상 중간 데이터에 대한 포스터 발표를 마무리했다고 4일 밝혔다. ABL503은 에이비엘바이오가 글로벌 파트너사인 아이맵 바이오파마와 공동 개발 중인 이중항체 항암제다. 면역 관문 중 하나인 PD-L1과 면역 T세포 활성화에 관여하는 4-1BB를 동시에 표적한다. 면역 세포를 강화하는 동시에 암 세포를 공격한다는 의미다. 에이비엘바이오가 개발한 4-1BB 기반 이중항체 플랫폼 ‘그랩바디-T’가 적용됐다.

현재 미국과 한국에서 진행 중인 임상 1상에서 고형암 환자 53명이 중간 데이터 분석 대상이 됐다. 에이비엘바이오가 전체 53명 중 효과 평가가 가능한 44명의 환자를 분석한 결과 ABL503의 임상 1상에서 1건의 완전관해 및 6건의 부분관해를 확인했다. 이들 중 5명은 기존 PD-L1 억제제 치료에 반응하지 않았거나 치료 후에도 암이 재발한 환자들이었다. 회사 관계자는 “사전 치료를 7회 이상 받고 PD-L1 억제제 치료 후 재발을 경험해 면역항암제 반응률이 매우 낮을 것으로 예상되는 난치 난소암 환자에게서 완전관해가 나와 더욱 의미있다”고 설명했다.

에이비엘바이오는 경쟁사 대비 임상 1상 중간 결과가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에이비엘바이오와 마찬가지로 PD-L1 및 4-1BB 표적 이중항체 항암제를 개발 중인 젠맵과 바이오엔텍은 ‘GEN1046’ 임상 1상에서 4건의 부분관해만을 보고했기 때문이다. GEN1046의 부분관해 환자 4명 중 기존 PD-L1 억제제 치료를 받은 환자는 2명뿐이었다.

에이비엘바이오 임상 1상의 완전관해 및 부분관해 환자 7명은 모두 유효 용량인 3㎎/㎏과 5㎎/㎏을 투여받았다. 이에 따라 유효 용량에서 확인된 ABL503의 객관적 반응률(ORR)은 26.9%, 임상적 이점 비율(CBR)은 69.2%로 나타났다. 안전성 측면에서는 40명의 환자에게서 최소 1건 이상의 치료 관련 부작용이 보고됐지만 회사는 관리 가능한 수준이라고 판단했다.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는 “펨브롤리주맙을 비롯한 PD-L1 억제제는 다양한 암종의 치료에 널리 사용되고 있지만 이 치료에 반응해 효과를 보이는 환자는 20~30% 정도에 불과하다”며 “이렇게 미충족 수요가 큰 상황에서 ABL503이 임상 1상임에도 기존 치료에 반응하지 않거나 재발한 환자를 대상으로 우수한 성과를 보인 것은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