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5월 전망대로 물가 둔화추세 이어갈 것”

40
한은 '5월 전망대로 물가 둔화추세 이어갈 것'
지난 2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쇼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행이 최근 물가 흐름과 관련 “5월 전망경로대로 완만한 둔화 추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은행은 4일 김웅 부총재보 주재로 본관 회의실에서 ‘물가 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물가 상황을 점검했다. 김 부총재보는 이날 회의에서 5월 물가상승률과 관련 “소비자물가와 근원물가 상승률이 모두 전월보다 낮아지면서 둔화 흐름을 이어갔다”며 “석유류·가공 식품 가격의 오름폭이 확대됐으나, 근원상품과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률이 둔화된 데다 지난해 전기·도시가스요금 인상에 따른 기저효과도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 물가상승률은 지난 4월(2.9%)과 5월(2.7%) 연속으로 2%대를 나타냈다. 근원물가(식료품·에너지 제외) 상승률 역시 3월(2.4%)부터 4월(2.3%), 5월(2.2%)까지 연속으로 하락했다.

한은은 물가 상승률이 앞으로 완만한 둔화 추세를 이어갈 것으로 평가했다. 김 부총재보는 “최근 국제유가와 농산물가격 둔화를 감안할 때 앞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월 전망경로대로 완만한 둔화 추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다만 지정학적 리스크가 상존한 가운데 국내외 경기 흐름, 기상 여건 등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큰 만큼 물가가 예상대로 목표에 수렴해 가는지를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