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그룹, ‘자동 로봇 주차 시스템’으로 신사업 영역 확대

20
삼표그룹, ‘자동 로봇 주차 시스템’으로 신사업 영역 확대
에스피앤모빌리티 ‘엠피시스템’의 자동 로봇주차 시스템. 사진 제공=삼표그룹

삼표그룹 계열사 에스피앤모빌리티는 기존 기계식 주차장을 대체할 수 있는 자동 로봇주차 시스템인 ‘엠피시스템’으로 국내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엠피시스템은 로봇이 직접 차량을 들어 주차하는 시스템으로 기존처럼 사람이 직접 차량을 입고할 필요가 없어 안전사고를 원천 차단할 수 있다. 여기에 중간 공간이 비는 팔레트(차량을 옮기는 받침대) 구조를 갖는 기계식 주차와 달리 건물 내를 병렬적으로 이동하는 이송 장치가 꽉 들어찬 설계가 가능해 공간 활용도를 높일 수 있다. 최소한의 설비 구조로 동일한 공간 내 더 많은 주차 공간을 확보하는 동시에 지하 심도와 층고 감소가 가능해 공사비도 절감할 수 있다. 또 차량 종류에 따른 팔레트가 필요한 기계식 주차와 달리 세단·스포츠 유틸리티 자동차(SUV)·밴 등 다양한 차량을 주차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에스피앤모빌리티는 삼표그룹과 자동 로봇주차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셈페르엠과 간의 합작법인이다. 셈페르엠은 2017년부터 자동 로봇주차 시스템으로 태국과 아랍에미리트 등 해외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해외에서 이 시스템으로 주차하는 차량은 1만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표그룹 관계자는 “최근에는 스페인, 헝가리 등 유럽시장에서도 관련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국내도 일부 규제만 해결되면 시장 확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스피앤모빌리티 관계자는 “자동 로봇주차 시스템은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동시에 주차공간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순수 국내기술로 이미 해외시장에서 그 우수성을 인정받았다”며 “국내에서도 고객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자동 로봇주차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