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엘케이, 뇌경색 진단 AI 솔루션 국제학술지에 논문 발표

18

[아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제이엘케이가 개발한 MRI 분석 뇌졸중 정밀진단 인공지능 솔루션 성능 검증 결과가 저명 국제학술지에 공개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제이엘케이가 저명 SCI 뇌졸중 학술지 Journal of Stroke(이하 JOS)에 자사의 뇌경색 유형분류 솔루션 성능 검증 논문이 발표돼 임상적 가치를 인정받았다고 3일 밝혔다.

제이엘케이의 뇌경색 진단 AI 솔루션이 유명 저널 논문 발표를 통해 대학병원급 성능으로 인정받았다. [사진=제이엘케이]

이번 연구에는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전남대학교병원, 동아대병원,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동국대학교 일산병원 등 국내 유명 대학병원 의료진이 참여해 제이엘케이가 개발한 JLK-DWI(JBS-01K, 뇌경색 유형 분류 AI)의 성능을 평가했다.

평가는 3384명 뇌경색환자의 △확산강조 MRI 영상 △부정맥(심방세동) 유무 정보만을 활용해 인공지능이 분류한 뇌경색 유형 결과를 대학병원에서 뇌혈관 전문의로 활약한 지 10년 이상된 풍부한 경험의 의사들이 여러 영상과 임상 정보를 종합해 내린 정답과 AI 솔루션의 값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JLK-DWI의 유형 분류 진단 성능은 대학병원 10년 이상 경험의 뇌졸중 전문의와 동등한 수준으로 평가됐다.

논문 책임저자 동국대학교 의과대학 김동억 교수는 “제이엘케이는 인공지능 뇌졸중 MRI 분석에서 세계최고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라고 평하며 “향후 JLK-DWI가 임상접점을 넓혀나가면서 뇌경색 환자의 치료 성적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제이엘케이는 이번 검증 성공으로 국민건강보험 비급여 진료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JLK-DWI의 확산 속도가 더 빨라질 것으로 기대했다.

또 지난 한 달간 세계적 의료 저널 3곳이 제이엘케이가 보유한 각기 다른 3개 솔루션(JLK-CTP, JLK-CTL, JLK-DWI)의 임상 성능을 완벽히 검증해 낸 사실에 주목하며, 솔루션 도입 병원들의 뇌졸중 진단 능력과 치료 수준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동민 제이엘케이 대표는 “논문이 게재된 JOS는 2022년 피인용지수(Impact Factor)가 8.2에 달하는 저명학 뇌졸중 전문 학술지”이라면서 “이번 발표로 당사 뇌졸중 솔루션의 진단 능력과 임상적 가치를 증명하게 돼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논문 주저자인 류위선 최고의학책임자(신경과 전문의)는 “이번 검증 결과는 JLK-DWI가 대학병원 뇌혈관 전문의 수준의 뇌경색 유형분류 능력을 가졌음을 보여주고 있다”며 “뇌졸중 환자들이 지역과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표준적이고 질 좋은 대학병원 수준의 뇌졸중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데 인공지능이 도움이 될 수 있음을 보여준 연구”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