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계열사 CEO 불러 모은 최태원…1조 4000억 재산분할 대응 나섰다

23
새벽에 계열사 CEO 불러 모은 최태원…1조 4000억 재산분할 대응 나섰다
4월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이혼 소송 항소심 공판에 나란히 출석하는 최 회장과 노 관장. 연합뉴스

최태원 SK(034730)그룹 회장이 3일 오전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을 긴급 호출했다.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의 이혼 소송 2심 결과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SK그룹에 따르면 이날 최 회장은 SK그룹 CEO가 모두 참여한 가운데 수펙스추구협의회 긴급 회의를 열었다.

이날 약 1시간 정도 진행된 회의에선 노 관장 측에 약 1조 원대 재산 분할을 결정한 2심 판단에 대한 대법원 상고 여부 그리고 이후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판결이 확정돼 1조 원에 달하는 현금 재산 분할을 해야 할 경우, 최 회장이 보유한 SK㈜ 주식 매각 여부 또는 비상장사 SK실트론 주식 매각 등 다른 재원으로 조달할 가능성도 커진 상황이기 때문이다.

앞서 서울고법 가사2부(김시철 김옥곤 이동현 부장판사)는 지난달 30일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 소송에서 “원고(최 회장)가 피고(노 관장)에게 위자료 20억원, 재산분할로 1조 3808억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또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 여사가 보관해온 1991년 선경건설(SK에코플랜트 전신) 명의 약속어음과 메모를 통해 노 전 대통령의 자금 300억 원이 최 회장의 선친인 최종현 전 회장에게 흘러 들어갔다고 인정했다.

최 회장이 지분 17.73%를 보유한 SK㈜는 항소심 판결 당일과 이튿날 각각 9.26%, 11.45% 급등한 데 이어 이날 오전도 7.15% 상승 거래 중이다.

다만 최 회장이 주도하는 그룹 사업 추진은 계획대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이달 예정된 SK그룹 확대경영회의와 해외 출장 등 일정을 예정대로 수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 최 회장 측은 가족 간의 사적 대화 등이 담긴 이혼 소송 판결문을 처음 온라인에 퍼뜨린 신원 미상의 유포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다는 방침이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최 회장의 소송이 더 이상 개인의 일이 아닌 그룹 차원의 문제로 커졌다는 위기감이 반영된 것”이라며 “대내외 불안감을 불식하기 위해 최 회장이 직접적으로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