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SK 창사 71년만에 최대 위기… 1.4조 자금 어떻게 마련하나

57
최태원-노소영 1조 4천 억짜리 세기의 이혼소송, SK 지분의 향방은?
최태원-노소영 1조 4천 억짜리 세기의 이혼소송, SK 지분의 향방은

[영상] SK 창사 71년만에 최대 위기… 1.4조 자금 어떻게 마련하나
최태원(왼쪽)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뉴스1

최태원 SK 회장의 이혼소송 2심 결과에 SK그룹이 충격에 휩싸였다.

최 회장이 1조 3808억 원에 이르는 현금을 어디서 마련하느냐가 관건이다.

법원은 최 회장이 보유한 SK 주식 역시 재산 분할 대상으로 인정해 약 4조 원에 이르는 두 사람의 합계 재산 중 35%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에게 지급하라고 결정했다.

보유 현금이 많지 않은 최 회장이 실질적으로 지분 매각에 나서는 방안 외에는 대안이 없을 것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최 회장이 보유한 SK㈜ 지분은 17.73%로 약 2조1000억어치다.

최 회장의 그룹 장악력에 누수가 나타날 수도 있다. 미국계 헤지펀드 소버린이 일으킨 소버린 사태가 재연될 수 있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최 회장 가족이 들고 있는 주식이 우호지분으로 경영권 위협을 방어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지난해 말 현재 최 회장의 동생인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과 최재원 SK 수석부회장은 SK㈜ 주식을 각각 6.58%, 0.37%를 보유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