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국보훈의 달’ 앞두고…방산 기업들 잇따라 현충원 참배 [헤비톡]

30
'호국보훈의 달' 앞두고…방산 기업들 잇따라 현충원 참배 [헤비톡]
LIG넥스원 신입사원들이 호국보훈의 달을 앞두고 현충원 묘역정화 활동을 벌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충일을 앞두고 국내 대표 방산 기업들이 현충원 등을 찾아 참배 및 봉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LIG넥스원은 지난 31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묘역정화 봉사활동을 펼쳤다. LIG넥스원은 2004년 서울현충원에서의 애국 시무식을 계기로 20년 넘게 한결같이 호국보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올해는 국가방위를 책임지는 방산기업에 새롭게 둥지를 튼 신입사원들 20여 명이 자발적으로 참가했다.

이번 봉사활동에 참여한 신입사원들은 회사가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국립서울현충원 30묘역에서 잡초 제거, 조화 교체, 태극기 꽂기 등의 묘역 정화활동을 했다. 앞서 구미하우스 임직원들이 국립영천호국원 11·12묘역에서, 대전하우스 임직원들은 국립대전현충원 4묘역에서 정화 활동을 진행했다.

LIG넥스원은 현충원 묘역정화활동 외에도 애국시무식, 군 유자녀를 위한 장학재단 후원, 1사 1병영 부대 위문품 후원, 사업장내 호국보훈 현수막 설치, 사내 유튜브·사보를 통한 대내외 홍보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호국보훈의 달' 앞두고…방산 기업들 잇따라 현충원 참배 [헤비톡]
KAI 임직원들이 경남 사천시에 위치한 호국공원 충혼탑을 찾아 참배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역시 같은날 경남 사천시에 위치한 호국공원 충혼탑과 국립서울현충원을 각각 찾아 호국영령에게 참배하고 헌화 및 봉사활동을 펼쳤다. 강구영 KAI 사장과 황영안 노조위원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은 사천시 호국공원 충혼탑을 찾았다. 같은 날 서울사무소에서 근무하는 임직원들은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헌화와 묘역 정화 활동을 펼쳤다.

KAI는 지난 2014년 국립서울현충원과 맺은 45번 묘역 자매결연 협약에 따라 매년 2회(현충일·국군의 날)에 걸쳐 헌화 및 주변 정화 활동 등 봉사활동을 진행해 왔다.

강구영 사장은 “KAI는 대한민국의 항공산업과 안보를 책임지는 방산 업체로 이번 참배는 우리나라를 위해 목숨 바친 호국영령의 고귀한 희생을 다시 한번 되새기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선조들의 애국정신을 이어받아 한국형 초음속 전투기 KF-21과 소형무장헬기 LAH 등 국가 핵심 사업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하여 대한민국의 국방력을 한층 더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29일에는 한화그룹 방산계열사(한화에어로스페이스·한화시스템·한화오션)이 서울현충월을 방문해 합동 참배와 헌화 봉사를 비롯한 묘역 정비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어성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손재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를 비롯한 방산 3사 임직원 120여 명이 참석했다.

현충원 참배는 한화그룹 방산계열사의 대표적인 공동 사회공헌활동 중 하나로 한화그룹은 2011년 국립서울현충원과 자매결연을 맺고 매년 현충원 참배와 묘역 정비·정화 봉사활동을 실시해왔다.

현충원 묘역 정비에 참여한 한화 관계자는 “순국선열의 숭고한 희생 정신과 애국 충정(愛國忠情)에 존경하는 마음을 되새기며, 대한민국 안보와 방위산업 발전에 기여하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호국보훈의 달' 앞두고…방산 기업들 잇따라 현충원 참배 [헤비톡]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