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北 전파교란, 피해 발생 않도록 비상대비 체계”

29
과기정통부 “北 전파교란, 피해 발생 않도록 비상대비 체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북한의 위성항법시스템(GPS) 전파교란 상황에 대해 실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비상대비 체계를 운영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GPS 전파혼신 위기경보 ‘주의’ 단계를 유지하면서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와 긴밀한 공조를 통해 실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항공기 지상항법시설, 관성항법장비 사용, 선박 레이더·항로표지·지형지물 활용 등 예방조치를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오후 5시까지 GPS 전파혼신 신고 932건이 있었고 이 중 실제 피해로 이어진 사례는 없다고 덧붙였다.

29일 오전 5시 50분부터 북한의 강령·옹진 지역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한국의 연평·인천·강화·파주 등 전파감시시스템에 혼신신호가 반복적으로 유입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