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대형원전 부지에 울주군 등 거론

21
신규 대형원전 부지에 울주군 등 거론
경상북도 울진군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의 신한울 3·4호기 건설 부지. 현재 기초 터닦기 작업이 이뤄진 상태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건설 허가가 나면 굴착 등 본격적인 건설 작업이 시작된다. 사진 제공=한국수력원자력

11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2038년까지 신규 건설할 대형 원전 3기의 부지로 울산광역시 울주군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문재인 정부 당시 신규 원전 건설 계획이 백지화됐던 경북 영덕의 천지 원전과 강원도 삼척의 대진 원전도 주요 후보로 꼽힌다.

31일 발표된 11차 전기본 실무안은 대형 원전 최대 3기와 소형모듈원전(SMR) 1기를 신규 건설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대형 원전 건설에는 13년 11개월가량 소요되는 만큼 정부는 11차 전기본이 확정되는 대로 곧바로 부지 선정에 돌입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올해 하반기부터 대형 원전 부지 선정 작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원전 부지 선정과 주민 수용성 등 넘어야 할 절차와 과제가 산적해 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업계 안팎에서는 이미 사업 계획이 검토된 바 있는 울주군과 경북 영덕 등이 우선 검토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 울주군에서는 새울 5·6호기 신규 건설을 유치하려는 움직임이 나온 바 있다. 신규 원전 2기가 유치되면 울산에는 현재 운영 중인 새울 원전 1·2호기와 건설 중인 3·4호기에 이어 총 6기의 원전이 들어서게 된다.

박근혜 정부 당시인 2015년 발표된 7차 전기본에 포함됐던 경북 영덕 천지 1·2호기와 강원 삼척 대진 1·2호기도 원전 후보로 다시 거론되고 있다. 2017년 문재인 정부가 발표한 8차 전기본에서 신한울 3·4호기를 포함한 신규 원전 6기 건설이 취소되면서 이 계획은 백지화됐다. 11차 전기본에 신규 원전 건립이 결정되면서 삼척과 영덕은 다시 후보지로 주목받게 됐다. 두 곳 가운데는 영덕의 재추진이 더 현실적이라는 게 업계 전망이다. 영덕 지역의 사업 진척도와 주민 수용성이 삼척보다 높았기 때문이다.

11차 전기본 실무안이 확정되면 2030년 원전 발전량은 10차 전기본보다 늘어나게 된다. 10차 계획에서 2030년 원전 발전량은 201.7TWh였으나 11차 전기본에서는 204.2TWh로 확대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11차 전기본이 확정된 후 한국수력원자력이 부지 확보 절차를 진행하게 되면 2037년 신규 원전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다만 신규 후보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한수원 관계자는 “신규 원전 부지 확보와 관련해 한수원이 우선 검토 대상으로 고려하고 있는 지역은 없다”며 “향후 안전성·환경성·수용성 등을 종합 고려해 지방자치단체 자율 유치 등을 통해 부지를 선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