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내년 국내 투자 목표액 37.4조원 줄인다

23
국민연금, 내년 국내 투자 목표액 37.4조원 줄인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31일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제4차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연금이 내년도 국내 투자 비중을 줄이고 해외투자 비중을 늘리기로 했다. 장기적으로는 국내외 투자 비중 칸막이 자체를 없앤다는 계획이기 때문에 국내 투자 비중은 더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정부가 밸류업을 강하게 추진하고 있지만 국내 증시 투자 수익률이 낮은 상황에서 국민연금도 해외투자에 더 열을 올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31일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는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올해 4차 회의를 열고 내년 말 자산군별 목표 비중을 △국내 주식 14.9% △해외 주식 35.9% △국내 채권 26.5% △해외 채권 8.0% △대체투자 14.7%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말 자산군별 목표 비중에 비해 국내 주식·채권 투자 비중이 총 3.4%포인트(37조4000억 원) 줄어든 수치다. 국내 주식은 15.4%를 목표로 했지만 0.5%포인트 감소했고 국내 채권도 29.4%에서 2.9%포인트 내려앉았다. 반면 해외 주식은 33%에서 2.9%포인트 늘린다. 해외 채권은 전과 같다. 대체투자는 0.5%포인트 늘릴 예정이다.

올해 1분기 말 기준 실제 집행되고 있는 국내 주식 투자 비중은 14.2%에 불과해 올해 말 기준 목표치인 15.4%보다 낮은 상황이다. 정부는 목표치까지 1.2%포인트(13조 2000억 원)가량 추가로 투입할 수 있는 자금이 있다고 보고 연기금에 밸류업 마중물 역할을 독려했지만 내년 말 14.9%로 목표치가 줄어들면 추가 투입 가능한 자금은 0.5%포인트(약 5조 5015억 원)가 빠진다.

투자 기간을 향후 5년 간으로 늘려보면 국내 투자는 더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기준 포트폴리오가 내년 대체투자를 시작으로 5년간 전체 자산으로 확대 적용되기 때문이다. 기준 포트폴리오가 본격적으로 도입되면 국내나 국외 간 투자 비율을 정하지 않기 때문에 향후 해외투자는 점차 더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 2029년 말 자산군별 목표 비중은 △주식 55% 내외(국내외 통합) △채권 30% 내외 △대체투자 15% 내외다. 향후 5년간 목표 수익률은 5.4%로 정했다.

국민연금이 이처럼 해외 투자를 확대하는 것은 운용 수익률을 감안한 결정으로 보인다. 올해 1분기 말 국내 주식 수익률은 5.53%에 불과하지만 해외 주식 수익률은 13.45%에 달한다. 채권 역시 국내는 -0.01%인 데 반해 해외는 4.48%다.

한편 내년부터는 대체투자부터 기준 포트폴리오가 도입된다. 당초 부동산·사모펀드(PEF) 등으로 세분화돼 있던 목표 비중 칸막이를 없애기 때문에 14.7% 내에서 사모리츠나 금·은·원자재 등 자유로운 투자처를 정할 수 있게 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