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중립금리는 코로나 이후 반등…1분기 -0.2~1.3% 추정”

25
'韓 중립금리는 코로나 이후 반등…1분기 -0.2~1.3% 추정'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와 토마스 요르단 스위스 중앙은행 총재가 지난 30일 한국은행에서 열린 BOK 콘퍼런스에서 정책 관련 대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의 중립금리 추정치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상승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1분기 기준 중립금리는 -0.2%에서 1.3% 수준인 것으로 추정됐다.

한국은행은 31일 ‘BOK 국제콘퍼런스’ 특별 세션에서 ‘한국의 중립금리 추정’을 발표했다. 중립금리는 인플레이션 없이 잠재 성장률을 달성할 수 있는 이론적 금리 상태를 말한다.

도경탁 한은 과장은 이날 세션에서 “팬데믹 이전에는 중립금리 추정치가 지속해서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팬데믹 후에는 소폭 상승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언급했다. 한은이 추정한 중립금리는 2000년 1분기 1.4~3.1% 수준에서 2020년 1분기 -1.1~0.5%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이후 중립금리가 반등해 1분기 현재 -0.2~1.3% 수준인 것으로 추정됐다. 도 과장은 “다만 추정치의 불확실성이 높다는 점을 고려할 때 상승 전환 여부는 향후 데이터가 충분히 쌓인 후 재평가해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은은 이날 한국의 중립금리 모델 4가지도 소개했다. 글로벌 주요국가에서 널리 사용하는 방식인 ‘준구조 모형1’과 더불어 기타 요인을 반영한 ‘준구조 모형2’, 작은 규모의 개방형 경제 특성을 반영한 ‘시계열 모형1’, 상태공간 모형을 설정한 ‘시계열 모형2’ 등이다.

도 과장은 “향후 장기에 걸친 중립금리의 향방을 논하는 데에 있어 인구구조 변화, 기후 변화 대응, AI 관련 생산성 변화 등 다양한 사회경제적 요인들이 제기되고는 있다”며 “하지만 글로벌 경제 환경이 변화하는 상황임을 감안할 때 지속적인 생산성 향상에 기반한 잠재성장 제고 여부가 향후 추이 관련 핵심 이슈로 작용할 것으로 평가된다”고 언급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