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美 타임지 ‘영향력 있는 100대 기업’ 최초 선정

19

[아이뉴스24 이시은 기자] 한화그룹은 올해 미국 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타임 세계 영향력 있는 100대 기업’에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한화그룹 본사 사옥 전경. [사진=한화그룹]

한화는 이 부문에 최초 선정됨과 동시에 올해 국내기업 중 유일하게 포함됐다. 타임은 기업이 제출한 평가자료를 바탕으로 기고자, 특파원, 외부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고 에디터들이 주요 평가항목에 따라 100대 기업을 선정한다.

타임은 선정 사유에 대해 “한화그룹은 방산사업 수출 활성화로 2023년도 시장가치가 78억 달러를 넘어설 정도로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을 뿐만 아니라 태양광, 풍력, 청정 수소 기술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 또한 발전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세계에 지속가능한 공급망 구축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

한화그룹은 한화오션 인수 후 친환경 기술의 개발, 인증·실증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작년 9월 한화오션은 미국 선급 ABS로부터 탄소 가스를 배출하지 않을 수 있는 대형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관련 기본인증(AIP)을 획득했다. 올해 1월엔 김동관 부회장이 다보스 포럼에서 해양 탈탄소 솔루션의 비전을 제시하기도 했다.

한화솔루션은 미국 조지아주에 3조2000억원을 투자해 솔라허브를 조성하고 있다. 8.4GW 상당의 모듈 생산능력을 바탕으로 태양광 산업과 탄소중립 실현의 핵심기지로 성장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폴란드와 K9자주포와 천무의 1차, 2차 실행계약을 연달아 성공시키면서 수출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있다. 또 누리호 체계종합사업자로 선정되며 독자적인 발사체 제조 인프라와 기술력을 확보해 민간 주도의 우주경제 시대에 앞장서고 있다.

타임은 지난 2021년부터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대 기업’을 공개하고 있다. 국내기업으로는 첫 해였던 2021년 삼성과 하이브가 포함됐고, 2022년에는 하이브와 더핑크퐁컴퍼니가 이름을 올렸다. 작년 삼성과 SK, 기아차, 블라인드가 선정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