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콤, BNK투자증권과 토큰증권 플랫폼 사업 맞손

22
코스콤, BNK투자증권과 토큰증권 플랫폼 사업 맞손
이승범(오른쪽) 코스콤 전무와 이상선 BNK투자증권 전무가 30일 서울 여의도 코스콤 본사에서 토큰증권 플랫폼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 제공=코스콤

코스콤이 BNK투자증권과 토큰증권(ST) 플랫폼 사업을 위해 손을 잡았다.

코스콤은 31일 BNK투자증권과 토큰증권 플랫폼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BNK투자증권은 이번 협약으로 부동산, 미술품 등 다양한 고액 자산을 토큰화해 소액 투자자들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금융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투자 기회를 제공하고, 자산의 유동성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코스콤이 토큰증권 사업과 관련해 증권사와 맺은 다섯번 째 협약이다. 앞서 코스콤은 지난해 키움증권과의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올해 대신증권, IBK투자증권, 유안타증권과도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코스콤은 키움증권과의 협력으로 현재 토큰증권 공동 플랫폼을 구축 완료한 상태다. 코스콤은 BNK투자증권과의 협약을 통해 토큰증권 공동 플랫폼의 효율성과 확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승범 코스콤 전무는 “이번 BNK투자증권과의 업무협약은 우수한 금융 상품 발굴과 토큰증권 시장 활성화를 위한 중요한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다수 증권사와의 협약으로 이들의 IT비용 절감을 도모하고 토큰증권 발행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