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인도네시아 합작법인, 7억달러 글로벌 채권 발행 성공

19
포스코 인도네시아 합작법인, 7억달러 글로벌 채권 발행 성공
포스코센터

포스코는 자사의 인도네시아 합작 법인인 크라카타우포스코가 30일 7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채권은 3년 만기 3억달러, 5년 만기 4억달러로 구성된 ‘듀얼 트랜치’로 구성됐다. 이는 만기나 금리 조건이 다른 두 채권을 동시에 발행하는 방식이다. 채권 금리는 3년 및 5년 모두 6.375%로, 발행 자금은 기존 차입금 상환에 사용된다.

포스코 그룹사 중 자체 신용 등급으로 글로벌 공모 채권을 발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크라카타우포스코는 2010년 포스코와 인도네시아 국영 철강 회사인 크라카타우스틸이 합작해 세운 일관 제철소로 현재 생산능력 300만t 규모의 고로 1기와 열연 및 후판 공장을 운영 중이다.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크라카타우포스코가 인도네시아에서 양호한 시장 지위를 누리며 안정적 수익성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해 미국 달러화 무담보 채권에 BBB-(안정적) 신용 등급을 부여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성공적 채권 발행은 크라카타우포스코의 안정된 수익성과 그룹 내 전략적 중요성에 대한 글로벌 투자자들의 긍정적인 평가를 반영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