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 사업가 “韓 거래소와 협업 희망”…국내 개발자들 커뮤니티 구성 논의도[비트코인 서울 2024]

33
두바이 사업가 '韓 거래소와 협업 희망'…국내 개발자들 커뮤니티 구성 논의도[비트코인 서울 2024]
‘비트코인 서울 2024’ 참가자들이 29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리셉션 파티에 모여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제공=디센터

29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의 사전 행사를 시작으로 30일 성수동 피치스도원에서 본격 개막한 ‘비트코인 서울 2024’는 국내외 가상자산 전문가들과 개발자, 투자자들로 성황을 이뤘다. 참가자들은 서로의 사업 모델과 각국의 가상자산 관련 정책, 비트코인의 잠재력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열띤 토론을 벌이기도 했다.

첫날인 29일은 비트코인 기술의 잠재력에 대한 개발자 세션과 채굴 산업의 미래를 점검하는 채굴 기업 세션, 비트코인의 가치에 대한 대담 세션 등으로 구성됐다. 비트코인 코드에 직접 접근할 수 있는 소수 개발자(메인테이너) 중 한 명인 글로리아 자오, 올라올루와 오순토쿤 라이트닝 랩스 최고기술책임자(CTO), 김범수 엠파이버스 대표, 사이페딘 아모스 레바논 아메리카대 경제학 교수 등이 참여한 각 세션이 끝날 때마다 직접 질문하려는 청중들이 곳곳에서 손을 들었다.

이날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웰컴 파티에는 80여 명의 VIP 참가자가 모여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 끝까지 자리를 지킨 마이클 폴리슉 고마이닝 사업개발이사는 “거래량이 글로벌 최상위권인 한국의 가상자산 거래소들과 협업 기회를 찾고 싶어 두바이에서 날아왔다”며 열정적으로 사업 모델을 설명했다.

30일 개막식은 행사 시작 전부터 가상자산에 관심이 많은 일반 참가자들의 현장 등록이 이어졌다. 비트코인 개발자 사이에서 ‘연예인’과 다름없는 지미 송과 자오에게는 사인과 사진 촬영 요청이 이어졌다. 비트코인 관련 베스트셀러 ‘왜 달러는 비트코인을 싫어하는가’의 저자 아모스 등 국내에서 만나보기 힘든 업계 유명 인사들의 강연을 직접 듣고 소통할 기회를 얻었다는 점에서 참석자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이번 행사에서는 특히 국내 가상자산거래소인 빗썸의 캔 음료, 참가사인 CKB의 로고 스티커 등 ‘굿즈’가 참가자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해외 참가자들은 한글이 적힌 빗썸 캔 음료를 들고 곳곳에서 ‘셀카’를 찍기도 했다.

이번 행사가 국내에서 활동하는 비트코인 개발자들이 결집하는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들뜬 개발자들의 모습도 눈에 띄었다. 국내 비트코인 개발자 커뮤니티를 꾸린다는 구체적인 계획도 논의됐다. 익명을 요청한 한 참석자는 “이전에도 비트코인 개발자들 모임을 열어왔지만 참여 인원과 자금이 부족해 항상 소규모로 진행됐는데 이번 행사로 개발자들이 세계 각지에서 모여든 덕분에 28일 열린 모임에는 수십 명이 참석했다”며 “연내 국내 비트코인 개발자의 교류를 위한 공식적인 모임을 만들려고 구상 중이다”고 전했다. 캘빈 킴 유트리엑소 개발자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비트코인은 이미 완성된 프로젝트고 더 개발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데 국내에서 비트코인 개발의 필요성과 개발 지원 방법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좋았다”고 전했다.

두바이 사업가 '韓 거래소와 협업 희망'…국내 개발자들 커뮤니티 구성 논의도[비트코인 서울 2024]
사진=디센터

두바이 사업가 '韓 거래소와 협업 희망'…국내 개발자들 커뮤니티 구성 논의도[비트코인 서울 2024]
사진=디센터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