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보안기술로 몰카 OUT”…JI 스테이, 모텔업계 첫 불법촬영 탐지시스템 설치

24

“첨단 보안기술로 몰카 OUT”…JI 스테이, 모텔업계 첫 불법촬영 탐지시스템 설치
불국사 인근(경주시 구정동) 소재 Ji스테이

첨단 보안기술을 적용해 불법 촬영으로부터 안전한 숙박문화를 만들기 위해 모텔체인 업체들이 앞장서고 있다.

30일 모텔체인 업체 ‘Ji스테이’는 첨단 보안기술 전문 기업 지슨과 ‘상시형 불법촬영 탐지 시스템’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Ji스테이는 7월 1일 개장을 앞두고 현재 리모델링 중인 불국사 인근(경주시 구정동) 소재 Ji스테이 객실 화장실에 모텔업계 최초로 지슨의 상시형 불법촬영 탐지시스템 ‘알파(Alpha)-C’를 설치해 모텔 고객들의 몰래카메라 촬영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키로 했다.

실제 서울시 여론조사 결과 여성들이 불법촬영에 대해 가장 불안감을 느끼는 장소 중 1위는 숙박업소(43%), 2위는 공중화장실(36%)로 나타난 바 있다.

다만 숙박업소 객실의 경우 △다양한 공간 형태와 면적 △온도와 습도의 불규칙성 등 변수가 많아 완벽한 불법촬영 탐지에 한계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Ji스테이는 이러한 문제점 해소를 위해 지슨에서 후속모델로 개발, 올 8~9월경 출시 예정인 객실 탐지에 특화된 상시형 불법촬영 탐지시스템을 현재 운영 중인 체인점 전 객실에 확대 설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첨단 보안솔루션 기업 지슨의 상시형 불법촬영 탐지지스템 Alpha-C는 일회성 점검만으로 찾아내기 힘든 몰카를 열 감지 방식으로 24시간 실시간 탐지함으로써 몰카범죄에 대한 사후 대응을 넘어 사전 예방까지 초점을 맞춘 혁신적 제품이다. 이 제품은 지난해 ‘조달의 날’ 제4회 혁신조달 경진대회에서 조달청장 표창장을 수상한 바 있으며, 현재 다수의 지자체·대학·기업 등에서 도입해 운영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