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2045년 화성에 태극기 꽂는 ‘스페이스 광개토’ 추진”

20
尹 '2045년 화성에 태극기 꽂는 '스페이스 광개토' 추진'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경남 사천시 우주항공청 임시청사에서 열린 우주항공청 개청식 및 제1차 국가우주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2032년 달에 우리 탐사선을 착륙시키고, 2045년 화성에 태극기를 꽂기 위한 ‘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경남 사천시 우주항공청 임시청사에서 열린 우주항공청 개청 기념행사를 찾아 “오늘은 대한민국이 우주를 향해 새롭게 비상하는 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70여 개 국가들이 전담 기관을 만들어 우주산업 선점에 공을 들이고 있는 상황을 언급하며 우주항공청이 ‘스페이스 스탠더드’를 선도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500년 전 대항해 시대에 인류가 바다를 개척해 새로운 역사를 창조했듯 이제 우리가 우주 항로를 개척해 새로운 시대를 열어야 한다”며 “우주항공청은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연구개발(R&D)와 우주항공산업 생태계를 중점 지원하고, 전문성을 갖춘 인재들을 길러내 ‘뉴스페이스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한 전폭적 지원도 약속했다. 정부는 2027년까지 관련 예산을 1조 5000억 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2045년까지 100조 원의 투자를 이끌어내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우주항공청이 출범한 5월 27일은 국가기념일인 ‘우주항공의 날’로 지정된다.

실용적 조직을 표방한 우주항공청이 공직 사회 전반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윤 대통령은 “우주항공청을 연구개발과 전문가, 프로젝트 중심의 조직으로 만들어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외국인을 포함한 민간에 모든 자리를 개방하며, 최고의 전문가들에게 능력에 합당한 대우를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무원 사회와 정부 조직의 변화를 선도하는 혁신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개청 기념행사 이후 윤 대통령은 제1회 국가우주위원회 회의를 주재했다. 윤영빈 우주항공청장은 ‘우주항공 5대강국 입국을 위한 우주항공청 정책 방향’을 보고했다. 회의에는 국가우주위원뿐 아니라 산업, 학계 등 각계각층에서 250여 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본격적인 행사에 앞서 항공우주박물관에서 개최된 ‘미래세대와 함께하는 우주항공 축제’에 들렀다. 윤 대통령은 우주항공 경진대회 수상자들을 격려하고 블랙이글스와 KF21 축하 비행을 관람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