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운용 ‘ARIRANG글로벌HBM반도체ETF’, 상장 후 108%↑…HBM 효과

29
한화운용 ‘ARIRANG글로벌HBM반도체ETF’, 상장 후 108%↑…HBM 효과
사진 제공=한화자산운용

한화자산운용은 ‘ARIRANG글로벌HBM반도체 상장지수펀드(ETF)’가 상장 이후 108% 이상 상승했다고 30일 밝혔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28일 기준 이 상품은 지난 2022년 9월 22일 상장 이후 108.18%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기간별로는 최근 1개월 9.15%, 3개월 19.45%, 6개월 42.17%, 1년 57.56%, 연초 이후 30.64% 상승했다.

이는 최근 인공지능(AI) 반도체가 주목받으며 핵심 부품인 고대역폭 메모리(HBM)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난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HBM은 여러 개의 D램을 수직으로 연결해 데이터처리 속도를 혁신적으로 높인 고부가가치·고성능 제품이다. 오픈AI의 챗GPT로 촉발된 AI 혁명으로 엔비디아의 GPU(그래픽처리장치) 칩 수요가 급격히 증가했고 GPU와 함께 필수적으로 탑재되는 HBM의 수요 역시 큰 폭으로 늘고 있다.

ARIRANG글로벌HBM반도체는 글로벌 HBM 시장을 100% 점유하고 있는 핵심기업 3사 마이크론(28.63%), SK하이닉스(000660)(28.45%), 삼성전자(005930)(19.78%)에 집중 투자한다. 3사의 ETF 편입 비중은 약 77% 수준이다.

이밖에도 EUV(극자외선) 노광 장비 제조 1위 반도체 기업인 ASML(8.55%), 증착 장비 부문 1위인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Applied Materials)(5 .84%)와 식각 장비 1위 램 리서치(Lam Research)(4.08%) 등 반도체 소부장 기업에도 투자한다.

금정섭 한화자산운용 ETF사업본부장은 “일반적으로 AI산업의 수혜가 엔비디아의 GPU에 집중된다고 생각하는데 AI칩 구동을 위해서는 메모리반도체인 HBM의 탑재가 필수”라며 “AI반도체 미래 성장성에 투자하기 위해서는 엔비디아와 함께 HBM관련 종목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