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당선되면 친환경에너지, 트럼프면 방산”

25
“바이든 당선되면 친환경에너지, 트럼프면 방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 현충일인 27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메모리얼 데이 기념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투자증권이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다시 당선될 경우 친환경 에너지 관련주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되면 방산 등 업종이 수혜를 받을 것이라고 30일 전망했다.

최보원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바이든 대통령이 당선되면 친환경 에너지와 헬스케어 서비스, 전통 인프라, 전력 인프라 등 4개 업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구체적으로 그는 에코랩, GE 베르노바, 자일럼, 퍼스트솔라가를 친환경 에너지 관련 수혜 기업으로, 유나이티드헬스그룹과 HCA 헬스케어를 헬크세어 서비스 수혜 기업으로 꼽았다.

그는 만약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된다면 대형 성장주, 보안, 방산, 전통 에너지, 제약바이오 업종이 수혜를 받을 것으로 관측했다. 대형 성장주 중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 아마존이 수혜를 볼 것으로 전망했고 보안 업체 중에서는 팔로알토네트웍스, 포티넷을 수혜주로 제시했다.

또 방산 분야에서는 RTX, 록히드마틴, 제너럴 다이내믹드 등을 추천주로 꼽았다. 아울러 그는 전통 에너지 기업 중에서는 엑손 모빌, 제약·바이오 업체인 일라이릴리, 머크, 애브비가 수혜 기업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