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노조 파업, TSMC 지진 사태와 맞먹어”…주가도 급락

32
'삼성 노조 파업, TSMC 지진 사태와 맞먹어'…주가도 급락
삼성전자 평택사업장 전경. 사진제공=삼성전자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 다음 달 7일 파업을 강행하면 삼성의 반도체 공장 운영에도 상당한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셧다운’ 가능성까지 거론하면서 천재지변과 맞먹는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여기에 파업으로 인한 삼성전자의 대외적 이미지까지 실추되면서 수주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파운드리(칩 위탁생산) 사업에도 큰 손실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29일 업계에서는 전삼노가 하루동안 파업에 돌입한다면 삼성전자의 반도체 라인이 ‘셧다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반도체 산업은 제조 특성 상 24시간 동안 생산라인이 멈추면 막대한 손실이 발생한다. 반도체는 한 개의 완성된 칩을 만들기 위해 3~4개월 동안 수백 가지 공정을 거친다. 이 공정이 연속적으로 이어지지 않고 잠깐이라도 멈춘다면 그 사이 오염 물질이 묻은 웨이퍼를 폐기해야 하는 위기 요인을 안고 있다.

이런 탓에 반도체는 천재지변이나 화재·정전 발생 시 수천억 원의 피해가 발생한다. TSMC는 4월 대만을 뒤흔든 규모 7.2의 강진으로 6000만 달러(약 810억 원) 수준의 피해를 봤다. 2019년 삼성전자 평택사업장은 28분 간 정전으로 500억 원의 손실이 발생했다.

삼성전자 DS부문 엔지니어들이 이탈해 파업에 참여해 공장 셧다운이 일어난다면 웨이퍼 폐기가 불가피하고 하루 동안에도 막대한 손실은 불가피하다.2019년의 평택 사업장의 정전 사태를 기준으로 추산해보면 한 개의 사업장이 하루 셧다운되면 약 2조 4000억 원의 손실액이 발생한다. 지난달 한국의 반도체 수출액(13조 5900억 원)의 17.6%를 차지한다. 김양팽 산업연구원 전문연구원은 “극단적으로 비교하면 이번 파업 선언은 TSMC를 뒤흔들었던 지진 사태와 맞먹는다”고 말했다.

더 큰 문제는 이번 파업이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의 이미지 손상과도 직결될 수 있다는 점이다. 삼성전자는 D램 등 반도체 메모리 이외 고객사의 칩을 대신 생산하는 파운드리 사업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라이벌인 TSMC를 꺾기 위해 최근 AMD, 엔비디아 등 글로벌 반도체 ‘빅테크’ 회사들의 주문을 수주하기 위해 치열한 영업전을 벌이고 있다.

파업으로 칩 납기가 미뤄지면 곧바로 고객사에 신뢰를 잃을 수 있다. 김 전문연구원은 “파운드리 업체는 무엇보다 신뢰성이 중요한 사업”이라며 “자연재해 등 불가항력적인 문제가 아닌 노동자 파업때문에 공장이 셧다운된다는 것은 사업적 측면에서 차원이 다른 문제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전삼노의 파업 결의에 삼성전자의 주가는 이날 3.09% 떨어진 7만52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상승 출발해 7만 8200원까지 터치했던 삼성전자의 주가는 파업 소식이 전해지면서 하락전환 했는데, 실제 파업이 현실이 되면 주가의 약세는 지속될 전망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