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시장 연장 본격 시행 한 달 앞으로…”시범거래 이상 없어”

31
외환시장 연장 본격 시행 한 달 앞으로…'시범거래 이상 없어'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은 오는 7월 외환시장 개방 및 개장 시간 연장을 앞두고 실시한 시범 거래들이 모두 원활하게 마무리됐다고 29일 밝혔다. 현재까지 해외 외국환 업무 취급기관(RFI) 등록을 마친 외국 금융기관은 23곳이다.

정부는 앞서 2월 외환시장 구조 개선 방안을 발표하고 7월부터는 외환시장 폐장 시간을 현행 오후 3시 30분에서 익일 새벽 2시로 연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해외 기관이 국내 외환시장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RFI 등록도 해야 한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총 23개 외국 금융기관이 RFI 등록을 완료했으며 이중 10개 이상 RFI는 이미 국내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현물환 및 외환 스왑을 거래하고 있다.

아울러 외환 당국은 2월부터 현재까지 총 8차례 시범 거래를 통해 거래 체결이나 확인, 결제 등 관련 절차들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는지 점검했다.

시범 거래에는 총 27개 기관이 참여해 시나리오 또는 자율 거래 방식으로 원·달러 현물환 및 외환 스왑 거래를 실시했으며 특이 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기재부 관계자는 “시범 거래 참여 기관들은 자정을 넘겨 날짜가 바뀌는 시점에도 정규 시간(오전 9시~오후3시 30분) 중과 마찬가지로 중개 회사 시스템을 통해 정상적으로 호가를 제시하고 거래를 체결할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고 말했다

자율 거래 참여 기관들은 정식 시행 이후에 국내 외환시장의 거래 여건이 양호하게 조성될 경우 역외 차액결제선물환(NDF) 거래의 역내 흡수를 기대해볼 수 있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외환시장 구조개선 정식 시행이 약 한 달 앞으로 다가온 만큼 남은 시범 운영 기간에 총 4차례의 연장 시간대 시범 거래를 실시하고 더욱 많은 외환시장 참가자들이 거래 환경 변화에 철저하게 대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