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씨엠, 유럽에 거점 세운다… 고급시장 공략 본격화

27
동국씨엠, 유럽에 거점 세운다… 고급시장 공략 본격화
둥국씨엠이 지난 28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에쉬본에서 개최한 유럽지사 개소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동국씨엠

동국제강그룹의 냉연 철강 사업회사인 동국씨엠이 유럽에 지사를 설립하고 현지 고급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동국씨엠은 지난 28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에쉬본에 유럽지사를 설립하고 개소식을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동국씨엠은 자사의 건설 자재용 컬러강판 수출의 40%를 차지하는 유럽에 지사가 설립돼 고객사와 소통을 강화하고 유럽 내 신규 수요 발굴에 주력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동국씨엠은 독일이 9개국과 국경을 접한 전략적 요충지이며 에쉬본에 국제업무단지가 형성돼 있어 관계사 접촉이 쉽다고 설명했다. 독일은 세계 주요 박람회 중 절반 이상이 열리는 곳이기도 하다.

동국씨엠은 현지 시장조사에서 프리미엄 컬러강판인 ‘럭스틸’에 대한 수요가 확인된 만큼 고급 건축 수요가 높은 유럽 선진국을 대상으로 고수익 프리미엄 제품 수출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국씨엠은 유럽지사를 통해 유럽연합(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등 친환경 수출 규제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지역 판매 전략과 서비스를 고도화할 방침이다.

유럽지사 개소로 동국씨엠은 기존 인도, 멕시코, 태국, 베트남 등 4개국에 마련했던 글로벌 거점을 5개국으로 확대됐다. 오는 2030년까지 7개국에 8개 거점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이현식 동국씨엠 영업총괄은 “독일 사무소 개소로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CBAM,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 등 유럽 지역의 변화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대양주 신규 거점 마련도 추가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