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연남·상수는 ‘잘파’ 성지…미술관·웹툰 소비 즐겨

54
홍대·연남·상수는 '잘파' 성지…미술관·웹툰 소비 즐겨
서울 마포구 연남동 거리. /연합뉴스

서울에서 20대가 주말에 가장 많이 찾는 지역은 홍대·합정·상수 등 마포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잘파 세대(Z세대+알파 세대)들은 사진을 찍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릴 수 있는 미술관을 박물관보다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또 유료 웹툰이나 게임도 적극 소비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는 트렌드 미디어 캐릿과 함께 ‘잘파 세대’의 지난 5년간(2019~2023년) 소비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20대가 주말에 외식을 위해 가장 자주 찾는 지역은 5년 전의 경우 명동·충무로·남산 등 중구였지만 지난해는 홍대·합정·상수 상권이 있는 마포구로 바뀌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홍대 상권이 연남동과 망원동으로 확장되고 있다”며 “연예인들의 생일 파티를 여는 카페들이 이 지역에 많아 잘파 세대의 소비도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마포구에 이어 강남구와 종로구가 뒤를 이었다. 영등포구와 성동구는 2019년 대비 20대 소비 비중 증가 폭이 각각 2.2%포인트, 1.9%포인트로 마포구(3.5%포인트) 다음으로 높았다.

홍대·연남·상수는 '잘파' 성지…미술관·웹툰 소비 즐겨

잘파 세대는 유료 웹툰·게임 콘텐츠와 인공지능(AI) 서비스도 활발히 소비하고 있다. 잘파 세대는 웹툰 결제의 43.2%, 게임 결제의 43.3%를 차지해 다른 연령에 비해 높은 이용률을 보였다. ‘챗GPT’를 포함한 주요 AI 서비스 3곳의 연령대별 이용액 변화에 대해 지난해 1~2월과 올해 같은 기간을 비교한 결과 월평균 건당 이용액 증가율이 10대가 43.2%로 가장 높았고 20대가 38.0%로 그 뒤를 이었다.

홍대·연남·상수는 '잘파' 성지…미술관·웹툰 소비 즐겨

SNS 활용도가 높은 세대인 만큼 잘파 세대는 박물관보다 미술관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부터 올 2월까지 미술관과 박물관 이용 건수를 연령대별로 분석한 결과 10대와 20대는 박물관(8.0%)보다 미술관 방문 비중(19.2%)이 2배 이상 높았다. 같은 기간 마라탕 이용 연령대를 분석한 결과 10대(7.2%)와 20대(26.1%)를 합쳐 33.3%로 집계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