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수소경제 활성화 잰걸음

26
중부발전, 수소경제 활성화 잰걸음
한국중부발전 본사 사옥 사진 제공=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이 충남 보령시와 신성장 워킹그룹을 발족하면서 수소경제 활성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2050년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수소산업 전반에 진출해 미래 성장 동력을 확대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중부발전은 26일 보령발전본부를 ‘무탄소 전원의 메카’로 육성하기 위해 보령시와 신성장 워킹그룹을 공동 구성·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열린 발족식에는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과 김동일 보령시장 등이 참석해 워킹그룹 추진 계획과 그린에너지 도시 청사진 등을 공유한 바 있다. 중부발전과 보령시가 참여한 워킹그룹은 총괄분과·청정LNG분과·수소신산업분과·해상풍력분과·지역상생환경분과·전력계통분과 등 6개 분과로 구성해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분과별 수시 회의를 통해 현안을 논의하고 양측 기관장이 참석하는 총괄 회의도 개최하기로 했다.

중부발전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수소생산 관련 사업에도 선정됐다. 충청남도와 보령시·현대엔지니어링·테크로스워터앤에너지와 컨소시엄을 꾸려 보령시의 수소에너지 자립화의 기틀을 마련하는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구축 사업’이 신규 과제로 최종 선정된 것이다. 중부발전은 2026년까지 116억 원을 투입해 수전해 설비 및 출하 시설을 갖춘 수소생산기지를 마련하기로 했다. 규모는 2.5㎿급으로 하루 1000㎏의 청정수소를 생산할 수 있다. 생산한 수소는 보령시 수소충전소에 공급할 예정이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정부의 신에너지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청정수소 생산과 발전 사업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수소 전 주기 밸류체인 구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부발전, 수소경제 활성화 잰걸음
김호빈 사장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