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붐, 빅테크 넘어 인프라주까지 ‘낙수효과’

23
AI 붐, 빅테크 넘어 인프라주까지 '낙수효과'
해당 이미지는 ‘플라멜 AI 이미지 생성기’로 만들었습니다. /툴 제공=스모어톡

인공지능(AI) 열풍이 빅테크만이 아닌 전통적인 ‘인프라주’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데이터센터를 중심으로 한 막대한 AI 투자가 테크업계를 넘어서 전력, 노동력, 원자재 등 산업 전반에 ‘낙수효과’를 주는 구조다.

27일(현지 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AI 열풍이 전통적인 산업재 관련주에 뜻밖의 호재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실제 지난 3개월 동안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 내 유틸리티 종목의 수익률은 15%로 전체 평균인 4.2%보다 10%포인트 이상 높았다. 유틸리티 업종은 전력·인프라 등 기술주와는 거리가 먼 전통 산업체로 구성돼 있다.

유틸리티주 상승을 이끄는 것은 데이터센터 투자다.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AI 연산의 근간이 된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는 데이터센터를 ‘AI 공장’이라 칭하기도 했다. 데이터센터는 공장과 같이 건설에 대규모 부지와 노동력이 필요하다. 컴퓨터 작동과 냉각 등에 지속적으로 막대한 전력을 소모하기도 한다. 씨티은행에 따르면 현재 데이터센터는 미국 내 전력 4.5%를 사용하고 있고, 2030년에는 10.9%를 소모할 전망이다.

데이터센터와 함께 발전소 투자가 급증함은 물론이다. 이에 S&P500 내 에너지와 소재 관련 주가도 상승세다. 데이터 센터 전력 및 냉각 장비 제조업체인 버티브 홀딩스의 주가는 올해 두 배 이상 급등했다. 버티브는 1분기 주문이 1년전보다 60% 늘었다고 한다. 전력 관리 장비 제조업체인 이튼(Eaton)의 주가도 올해만 42% 상승했다.

WSJ은 “연말 금리가 인하될 경우 인프라 관련주는 추가적인 탄력을 얻을 전망”이라며 “미 상원에서 연방 예산으로 수백억 달러의 AI 투자를 집행하는 방안도 초당적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나디아 로벨 UBS 수석 미국주식전략가는 “AI 관련 투자는 더 이상 특정 종목에 의존하지 않고 다변화되고 있다”며 “반도체는 기초적인 요소지만 모든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