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빈 우주항공청장 “우주강국과 격차 여전…팀워크 필요”

24

“한국이 세계 7대 우주기술 강국에 진입했지만 1~6위 국가와는 아직 많은 격차가 있는 게 엄연한 사실입니다.”

윤영빈 우주항공청장 “우주강국과 격차 여전…팀워크 필요”
윤영빈 우주항공청장이 27일 경남 사천시 우주항공청 임시청사에 첫 출근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우주항공

윤영빈 우주항공청장은 27일 경남 사천시 우주항공청 임시청사에 첫 출근해 직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앞으로 우주항공청이 해야 할 일들은 도전과 성취의 연속일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한국이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 발사에 성공하며 대형 액체엔진 발사체 기술을 확보한 세계 7번째 국가로 발돋움했지만 여전히 상용화는 더뎌 선진국들과 차이가 큰 상황인 만큼 직원들에게 경각심을 강조한 것이다.

윤 청장은 “스포츠 경기에 비유하자면 우리는 이제 막 기초체력을 갖추고 본격적으로 경기에 나갈 수 있는 선수의 역량을 갖춘 상태”라며 “메달을 따기 위해서는 개인 선수의 역량만으로는 한계가 있고 선수를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전문가 팀과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정한 우주기술 강국이 되려면 관·민·학·연의 적극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그는 “우주항공청의 역할은 크게 국가 우주항공 정책수립, 연구개발(R&D) 수행 및 인력양성, 산업진흥과 국제협력의 네 가지”라고 소개하며 “의자의 네 다리처럼 각 부서의 균형과 조화가 잘 이뤄져야 우주항공청이 비로소 제자리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다 넓은 국제적 시야를 갖추고 다양한 분야에서 국제협력 역량을 키워야 할 것”이라며 “민간 주도의 우주항공산업 육성을 위해 정부와 민간 간의 신뢰 형성과 긴밀한 파트너십도 구축해 나가자”고 했다.

국가 우주개발 컨트롤타워인 우주항공청은 이날 공식 출범했다. 윤 청장과 함께 존 리 우주항공임무본부장이 기관 실무를 이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