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5개월 만에 한중일 기업인 만났다…”경제협력 실무협의체 신설”

25
4년 5개월 만에 한중일 기업인 만났다…'경제협력 실무협의체 신설'
최태원(가운데) 대한상의 회장과 도쿠라 마사카즈(왼쪽) 경단련 회장, 런훙빈 CCPIT 회장이 공동성명서에 서명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한상의

한국과 중국, 일본 기업인들이 3국의 경제협력 활성화를 위해 4년 5개월 만에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은 경제 활성화·지속가능한 발전 등을 위한 실무협의체를 신설하기로 했다.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는 27일 상공회의소회관에서 일본경제단체연합회(경단련),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와 제8차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을 개최했다. 지난 2019년 중국 청두에서 열린 7차 한중일 비즈니스 서밋 이후 4년 5개월 만이다.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를 계기로 개최된 이번 서밋에는 기업인과 각국 정부 관계자 등 280여 명이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류진 한국경제인협회장, 윤진식 한국무역협회장,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손경식 경영자총협회장, 김윤 한일경제협회장 등 경제단체장과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 이희범 부영그룹 회장 등 기업인 등이 참석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리창 중국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도 자리했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3국 경제단체는 제8차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공동성명서에는 3국 경제계가 경제활성화를 위해 디지털 전환과 교역활성화, 공급망 안정화 분야에서 협력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그린 전환과 고령화 대응, 의료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을 3국간 민간 경제협력 회의체로 내실화하기 위해 실무협의체를 마련하겠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박일준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은 “실무협의체가 구성되면 비즈니스 포럼을 경제협력 플랫폼으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고, 앞으로 보다 실질적인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제 발표 세션에서는 ‘경제활성화’와 ‘지속가능한 발전’의 두가지 주제로 각국 연사들의 기조 연설과 기업인들의 논평이 이어졌다.

최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3국의 협력 수준에 대해 “아쉽게도 높은 수준의 협력에는 아직 도달하지 못한 것 같다”며 “경제계가 협력에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협력을 연구하는 플랫폼을 기반으로 시급한 경제 현안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고 3국 정상회의에서 논의된 합의사항에 대한 후속조치도 함께 고민해 볼 수 있다”며 “3국 공통의 경제적 비전을 담은 공동성명서에 ‘실무협의체 운영’이 포함되는 것도 이같은 의지의 표현”이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