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컨테이너 운임 강세 장기화 전망-NH

32

[아이뉴스24 황태규 기자] NH투자증권은 27일 HMM에 대해 홍해 이슈로 단기 운임 고점을 상회하고 있는 컨테이너 운임 강세가 장기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목표 주가와 투자의견은 제시하지 않았다.

HMM의 2만4000TEU급 친환경 컨테이너선 ‘HMM상트페테르부르크’호. [사진=HMM]

HMM은 올해 1분기 매출액 2조3300억원, 영업이익 4070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영업이익은 지난해 동기 대비 33% 이상 올랐다.

정연승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24일 기준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2703.4p로 전년 동기 대비 171% 상승했다”며 “홍해 이슈로 인한 단기 운임 고점을 웃돌았고 전방위적으로 운임 상승이 나타나고 있다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운임 상승 요인으로는 △홍해 이슈 △미국·유럽 등 재고 보충 수요 △선속 제한과 일부 항구 적체 등 운항 비효율성 등 3가지를 꼽았다.

정 연구원은 현재 주가는 희석을 감안해도 비교기업 대비 저평가에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2분기에는 단기 운임이 추가로 상승한 가운데 5월부터 계약운임 인상이 예정됐다”며 “적용 운임도 전분기 대비 23% 늘어난 1661달러로 2분기 예상 영업이익은 6470억원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HMM의 수익성을 고려해도 글로벌 비교기업 대비 할인 요인이 없다”며 “운임 상승을 고려할 때 섹터 전반에 걸쳐 밸류 상승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