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찾은 中 총리와 만난 이재용 회장…삼성, 中 시장서 새로운 돌파구 찾을까?

92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글로벌 패권을 두고 미중 양국 간 신경전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한·일·중 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한 리창 중국 총리를 만났다.

이에 최근 중국 시장에서 ‘애국 소비’ 열풍으로 스마트폰 등 주력 분야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삼성전자가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26일 서울 중구에 있는 신라호텔에서 이재용(왼쪽) 삼성전자 회장과 리창 중국 총리가 면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2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에 있는 신라호텔에서 리창 총리와 면담했다. 이 자리에는 △우정롱 국무원 비서장 △진좡롱 공신부 부장 △왕원타오 상무부 부장 △쑨예리 문화관광부 부장 △마자오쉬 외교부 부부장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등 중국측 인사들이 배석했다.

아울러 삼성에서는 △전영현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장 부회장 △노태문 삼성전자 디바이스경험(DX)부문 MX사업부장 사장 △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사장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 △양걸 삼성전자 삼성 차이나 사장 △김원경 삼성전자 글로벌 퍼블릭 어페어 사장 등 주요 임원진들이 참석했다.

이번 만남은 리 총리가 방한 기간 중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갖는 별도 면담이다. 앞서 리 총리는 2005년 시진핑 당시 저장성 서기가 방한했을 때 비서장 직책으로 삼성전자 수원·기흥 사업장을 방문한 바 있다. 특히 이번 만남을 통해 리 총리는 이재용 회장과 19년 만에 한국에서 만났다.

이 자리에서 이 회장은 리 총리에게 “코로나 시절 삼성과 삼성의 협력사들이 위기를 극복하도록 도와주신 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기간에 △삼성전자 중국 출장 직원을 위한 전세기 운항 허가 △시안 봉쇄 기간 중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생산중단 방지 △상하이 봉쇄 기간 중 삼성SDI 배터리 핵심 협력사 조기 가동 지원 등 사업 차질을 최소화하도록 지원한 바 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만남에서 리 총리는 이 회장에게 “경제무역 협력은 양국 관계의 주춧돌”이라며 “삼성의 대중국 협력은 한중 양국의 상호 이익과 협력 발전의 생생한 축소판”이라고 말했다. 이어 “외국 기업은 중국 발전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힘”이라며 “삼성 등 한국 기업이 중국에 대한 투자 협력을 계속 확대하고 중국의 새로운 발전으로 인한 새로운 기회를 더 많이 공유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해 3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발전고위층포럼’에 참석한 모습. [사진=삼성전자]

이번 회동을 통해 최근 중국 시장에서 ‘애국 소비’ 열풍 영향에 스마트폰 등 주력 사업 분야에서 고전 중인 가운데 삼성전자가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실제 삼성전자의 중국 매출 비중은 2021년 29.9%에서 2022년 25.8%으로, 지난해 24.8%로 점차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이 회장은 지난 2020년 코로나19로 기업인의 해외 출장에 제동이 걸린 상황에서도 중국 시안에 있는 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현장을 점검했다. 특히 이 회장의 중국 방문은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글로벌 기업인으로서는 처음이었다. 시안 반도체 사업장 현장을 점검한 이 회장은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가오는 거대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한다”며 “시간이 없다. 때를 놓치면 안된다”며 위기감과 절박감을 가져야 한다는 뜻을 내비친 바 있다.

아울러 가장 최근 방문인 지난해 3월 이 회장은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발전고위층포럼’에 직접 참석해 중국 고위급 인사들과 네트워크를 다졌다. ‘중국발전고위층포럼’은 중국 국무원 발전연구센터가 주최하고 중국발전연구기금이 주관하는 중국의 대표적 대외경제 교류 플랫폼이다. 당시 이 회장은 포럼 참석 전 톈진의 삼성전기 사업장을 방문하고, 시진핑 국가주석의 최측근인 천민얼 톈진시 서기와도 면담을 가지면서 중국 네트워크를 강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그 동안 이 회장은 시진핑 국가주석을 비롯해 국무원 총리, 정치국 사무위원 등 중국 핵심 인사들과의 교분을 쌓아오며 중국 핵심 관료들과의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노력해왔다. 가령 시진핑 주석과의 인연은 2005년 저장성 당서기였던 시 주석이 삼성전자 수원 사업장을 방문하면서 시작됐다.

특히 이 회장이 2013년 중국 보아오 포럼의 이사로 활동하며 더욱 관계를 돈독히 쌓았다. 아울러 그는 지난 2015년에도 ‘중국 방문의 해’ 행사 일환으로 한국을 방문 중이었던 왕양 중국 부총리와 신라호텔에서 회동을 가진 바 있다.

26일 서울 중구에 있는 신라호텔에서 이재용(왼쪽 네번째) 삼성전자 회장과 리창(오른쪽 두번째) 중국 총리 일행이 면담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리 총리 역시 3000여개 외자기업이 참여하는 수입제품 전시회 ‘중국국제 수입박람회’가 2018년 11월 처음 개최된 이후 매년 삼성전자 부스를 찾아 격려하는 등 삼성과 좋은 인연을 이어왔다. 특히 작년 행사에선 삼성 부스를 찾아 “수입박람회 1회부터 6년 연속 부스를 방문한 회사는 삼성이 유일하다”며 “앞으로도 삼성이 중국에서 계속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은 이미 훌륭한 기업이지만 중국에 왔기 때문에 더욱 잘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삼성은 국내에서와 마찬가지로 사업뿐만 아니라 중국 사회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지속하고 있다. 삼성은 지난 2013년부터 지금까지 중국사회과학원이 발표하는 중국 외자기업 기업사회적책임(CSR) 평가 순위에서 11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앞서 삼성은 과학기술분야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2013년부터 중국내 중·고·대학생 대상 과학경진대회 ‘Solve for Tomorrow’를 실시하고 있으며, 과학기술분야 우수 여성인재 양성을 위해 12~16세 여학생을 대상으로 ‘삼성 STEM 걸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 외에도 삼성은 2015년부터 중국 부빈기금회(빈곤퇴치기금)와 농촌관광 사업을 육성해 마을의 자립을 돕는 ‘나눔 빌리지 사업’을 진행해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