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남 “정책 지원·기술 혁신으로 수소경제 앞당겨야”

44
김기남 '정책 지원·기술 혁신으로 수소경제 앞당겨야'
김기남 한국공학한림원 회장.

한국공학한림원이 27일 서울 강남구 엘타워에서 ‘수소경제 시대, 대한민국의 대체불가 전략’을 주제로 273회 NAEK 포럼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공학한림원은 이번 포럼을 통해 수소 에너지의 미래 방향성을 조망하고 수소 기술의 최신 트렌드를 살펴볼 예정이다. 공학한림원은 “대한민국이 수소경제에서 선도적인 위치를 확보하기 위한 전략을 심도 있게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수소경제 분야 전문가인 김기동 딜로이트 컨설팅 상무가 기조 연사로 나선다. 김 상무는 글로벌 각국·기업의 탈탄소 대응, 에너지안보 확보, 자원 순환 등을 분석하고 수소경제 추진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또 국내외 수소 산업의 현황을 설명하고 한국이 수소 선도 국가로 나아가기 위한 과제를 제시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패널 토론에서는 정부와 산업계 인사들이 모여 국내의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실태를 점검하고 현실적인 전략·정책을 모색한다. 김철진 SK어드밴스드 대표이사가 패널 발표 및 좌장을 맡는다. 정부 쪽에서 박찬기 산업통상자원부 수소경제정책관(국장)과 김찬수 원자력연구원 실장이 패널 발표를 통해 수소 경제 관련 정부 정책과 상황을 설명할 계획이다. 산업계에서는 심영선 SK가스(018670) 제로카본 사업실장, 이상언 두산에너빌리티(034020) 상무, 김창환 현대자동차 전무 등이 수소경제와 관련한 각 기업의 상황과 계획을 공유한다.

김기남 공학한림원 회장은 “수소경제는 정부의 핵심 성장 동력으로 일부 성과가 있었지만 기술개발 속도 등에서 아직 경쟁국들과 격차가 있다”며 “정부의 지속적인 정책 지원과 산업계의 기술 혁신을 통해 대체 불가한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기반으로 경쟁력 있는 수소경제 실현을 앞당겨야 한다”고 말했다.

NAEK 포럼은 공학한림원의 대표적인 정책토론회로 1998년부터 매년 6회씩 개최되고 있다. 올해부터는 문호를 넓혀 참석 대상을 회원 중심에서 정부 관계자 및 전문가로 확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