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A등급도 6.8% 내거니 완판”…고금리 비우량 회사채 베팅하는 개미

40
[단독] “A등급도 6.8% 내거니 완판”…고금리 비우량 회사채 베팅하는 개미
24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가 전날 대비 1.26% 하락한 2,687.60에 장을 마감한 것으로 표기되고 있다. 국내 증시가 좀체 힘을 쓰지 못하면서 고금리 채권 투자에 나서는 개미가 늘어나고 있다. 연합뉴스

[단독] “A등급도 6.8% 내거니 완판”…고금리 비우량 회사채 베팅하는 개미

[단독] “A등급도 6.8% 내거니 완판”…고금리 비우량 회사채 베팅하는 개미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 우려로 기관투자가들로부터 외면받아 팔리지 않은 한국자산신탁 회사채가 개인투자자들의 높은 수요에 ‘완판’됐다. 은행권의 예적금 금리가 고작 3~4%대에 머물고 증시마저 선진국 증시에 비해 게걸음 장세를 보이면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투자자들이 고금리 비우량 채권을 쓸어담고 있다는 분석이다. 2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한국자산신탁이 발행해 KB증권이 인수한 2년 만기 회사채 450억 원어치가 최근 증권사 리테일 창구를 통해 개인투자자들에게 모두 팔린 것으로 파악됐다. KB증권 관계자는 “만기가 길지 않고 연 이자율도 7%에 가까워 고객들의 관심이 매우 높았다”고 전했다. 한국자산신탁이 이번에 발행한 2년물의 연 이자율은 6.8%였다.

앞서 한국자산신탁은 1000억 원어치의 회사채를 발행하기 위해 기관투자가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했지만 총 670억 원의 주문을 받는 데 그쳤다. 400억 원을 모집했던 3년물은 유효 수요가 580억 원이었지만 600억 원을 모집했던 2년물은 주문액이 90억 원에 불과했다. 한국자산신탁은 2년물의 발행량을 540억 원으로 줄이고 수요가 넉넉했던 3년물을 460억 원으로 늘려 발행했다. 2년물에서 발생한 미매각 450억 원어치는 발행 주관사였던 KB증권이 전량 인수했는데 한 달도 지나지 않아 개인투자자들이 모두 사들인 것이다.

기관투자가에게 팔리지 않은 비우량 회사채가 리테일 수요에 힘입어 완판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2월 한국토지신탁(A-)도 1000억 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하려 했으나 620억 원의 미매각이 발생했다. 해당 물량 역시 개미 투자자에게 모두 팔렸다. 당시 상장 주관사를 맡았던 KB증권의 리테일 역량이 우수한 덕분이기도 하지만 IB 업계에서는 올 들어 채권 개미의 위상이 높아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개인투자자들이 채권에 몰리는 것은 대부분 만기가 1~2년으로 길지 않고 이자율은 6~7%로 높기 때문이다. 반면 국내 시중은행 예적금 금리는 기준금리(3.5%) 수준인 데다 증시 역시 정부의 밸류업 프로그램 발표에도 불구하고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이는 상황이다. 실제 이날 코스피 지수는 고금리 장기화 우려가 커지면서 전 거래일 대비 1.26%(34.21포인트) 내린 2687.60, 코스닥은 0.85%(7.17포인트) 하락한 839.41로 각각 마감했다.

개인투자자 입장에서는 투자 적격 등급(-BBB급 이상)을 보유하면서도 높은 이자율을 보장하고 향후 금리가 내려가면(채권 가격은 상승) 매매 차익까지 거둘 수 있는 비우량 채권 투자의 매력도가 높아지는 셈이다.

특히 개인투자자의 수요를 높이기 위해 월 이표채(달마다 이자를 지급하는 채권)로 회사채를 찍는 신용등급 비우량(-BBB~A+) 기업들도 늘어나고 있다. 월 이표채 방식으로 최대 연 이자율 7%을 제시한 푸본현대생명(A)의 후순위채는 전날 리테일 수요에 힘입어 모집액 700억 원을 훌쩍 넘긴 1500억 원의 주문을 받았다. 27일 수요예측이 예정된 GS건설(A)도 그동안 3개월마다 이자를 지급했던 것과 달리 월 이표채를 내세워 수요를 모으겠다는 계획이다. 김기명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절대 금리가 높은 회사채에 대한 개인투자자들의 수요가 확인된다”면서도 “부동산 PF 부실 가능성 등 리스크를 따져보고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