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도강’도 살아났다…전국 아파트값 26주 만에 상승 전환

30
'노도강'도 살아났다…전국 아파트값 26주 만에 상승 전환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모습. 연합뉴스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이 26주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고금리에 매매 관망세가 길어지면서 전셋값이 치솟자 전세 대기 수요가 매매로 돌아선 게 주 원인으로 꼽힌다. 서울에서 유일하게 아파트값이 약세를 보였던 ‘노도강(노원·도봉·강북)’ 지역도 하락세를 멈춘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올해 5월 셋째 주(20일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가는 전주 대비 0.01% 상승했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지수가 상승 전환한 건 지난해 11월 넷째 주 이후 약 26주 만이다. 서울은 이번 주 상승 폭이 0.05%로 전주(0.03%)보다 커졌다. 수도권은 0.02% 상승 전환했고, 지방(0.00%) 역시 보합 전환했다. 시도별로는 강원의 상승 폭이 0.09%로 가장 컸고 이어 충남(0.09%), 인천(0.08%) 등의 순이다. 다만 제주·대구(-0.05%) 등은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값은 이번 주 25개 자치구 모두 보합 또는 상승세를 보였다. 유일하게 약세를 보였던 노원구(0.00%), 도봉구(0.00%), 강북구(0.01%)가 하락세를 멈추면서다. 상승 폭은 성동구(0.19%)가 가장 높았고 이어 서대문·마포구(0.09%), 송파·종로구(0.08%) 등의 순이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정주여건이 양호한 지역 및 선호단지 위주로 상승거래가 발생하고, 매물가격이 상승하는 등 지역 및 단지별로 혼조세를 보이며 상승세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인천 아파트값은 이번 주 상승 폭이 0.08%로 전주(0.02%)보다 대폭 커졌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교통 호재가 있는 검단신도시가 위치한 서구(0.12%) 등이 집값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경기는 1기 신도시인 평촌신도시가 위치한 안양 동안구(0.20%)와 수원 영통구(0.09%) 등이 상승을 견인하며 하락 폭이 지난주 0.02%에서 이번 주 0.01%로 좁혀졌다.

지방에서는 5대 광역시가 0.03% 하락했으나 전주(-0.05%)보다는 낙폭을 줄였다. 8개도는 0.03% 오르며 상승 전환했다. 강원(0.09%)이 지난주 보합에서 상승으로 전환했고, 충남(-0.02%→0.09%), 전북(-0.01%→0.06%), 충북(-0.02%→0.05%) 등도 상승 전환했다. 전남(-0.05%→0.00%)과 경남(-0.05%→-0.02%)은 보합 전환하거나 하락 폭 줄였고, 제주(-0.05%)는 낙폭을 유지했다.

이번 주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0.07% 오르며 전주(0.03%)보다 상승 폭이 커졌다. 수도권(0.08%→0.12%)과 서울(0.07%→0.10%)은 상승 폭이 확대됐고 지방(-0.02%→0.02%)은 상승 전환했다. 지방의 전셋값이 상승한 건 지난 1월 셋째 주 하락 전환한 이후 19주 만이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서울의 경우 선호도가 높은 단지 위주로 갱신계약이 이뤄지고 매물 부족현상을 보이며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구축의 경우 저가매물이 소진되며 전체 상승 폭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