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보 “사우디 아미랄 석유화학 프로젝트에 1.7조원 금융지원”

36
무보 '사우디 아미랄 석유화학 프로젝트에 1.7조원 금융지원'
장영진 무보 사장

무보 '사우디 아미랄 석유화학 프로젝트에 1.7조원 금융지원'
무보 본사 전경

한국무역보험공사는 현대건설이 수주한 사우디아라비아 아미랄(Amiral) 석유화학 프로젝트에 1조 7000억 원(13억 달러) 규모의 중장기 수출 금융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아미랄 프로젝트는 세계적 석유기업인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Aramco)와 프랑스 토탈(TotalEnergies)이 페르시아만 주베일 산업단지에 석유화학 플랜트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가 19조 원(148억달러)에 달한다.

현대건설은 6조 5000억 원(51억 달러) 규모의 에틸렌 생산시설 및 유틸리티 기반시설 건설공사를 수주했다. 이는 지난해까지 한국기업의 사우디 수주액 중 역대 최대 규모다.

무보 관계자는 “사업 초기부터 사업주 아람코에 금융지원의향서를 제출하는 등의 방법으로 국내건설사와 기자재업체들의 사업 참여 의지를 사업주 측에 적극 피력함으로써 국내기업의 EPC계약 수주를 도왔다”며 “작년 10월에는 아람코와의 파트너십 구축과 우리 기업의 수주 경쟁력 강화를 위해 3조9000억원(30억달러)의 수출금융 제공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사우디 시장에서는 현재 국가개조프로젝트 ‘비전2030’이 한창 진행중이다. 네옴시티를 포함해 다수의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거나 예정돼 사우디 건설시장 규모는 2023년 180조 원(1391억 달러)에서 2027년까지 매년 5%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장영진 무보 사장은 “사우디는 석유화학 뿐만 아니라 향후 에너지전환과 도시개발 과정에서 다양한 분야의 프로젝트 발주가 기대되는 시장”이라며 “우수한 시공능력과 가격경쟁력을 갖춘 국내 기업들이 사우디에서 더 많은 수주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무보는 최선의 금융지원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