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첨단산업 경쟁력 유지하려면…혁신 두배 강화·글로벌 협력 필요”

27
'韓, 첨단산업 경쟁력 유지하려면…혁신 두배 강화·글로벌 협력 필요'
스티븐 브레임 IBM 아시아태평양(APAC) 공공정책 부사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제공=IBM

'韓, 첨단산업 경쟁력 유지하려면…혁신 두배 강화·글로벌 협력 필요'
스티븐 브레임 IBM 아시아태평양(APAC) 공공정책 총괄부사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제공=IBM

“한국의 대기업들은 글로벌 경제에서 놀라운 회복력과 성공을 보여줬습니다. 지금의 위치를 유지하기 위해 한국과 한국 기업들은 글로벌 파트너와 더 깊게 협력하고 창업·인재 육성을 위해 집중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스티븐 브레임 IBM 아시아태평양(APAC) 공공정책 총괄부사장은 22일 서울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고부가 첨단 지식 산업 분야에서 한국이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정부와 기업 모두 혁신을 이뤄야 한다”며 이같이 조언했다.

‘서울포럼 2024’ 세션 연사로 나서는 브레임 부사장은 “혁신을 두 배로 강화하고 협력을 증진하며 유리한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한다면 글로벌 강대국과 빅테크 기업들 사이에서 효과적으로 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IBM 왓슨연구소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협력해 한국 기업과 박사급 인력을 대상으로 양자 리더십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사례를 예로 들면서 “한국 정부는 자유롭고 공정한 경쟁을 촉진하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브레임 부사장은 글로벌 기술 패권 경쟁의 격화에 따른 지정학적 위기 상황에 대해 “지난해 설문조사를 보면 49%의 기업이 공급망 문제로 사업 계획 수립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답했다”며 “글로벌 테크 기업들에 복잡한 환경을 조성하고 있고 기업 전략에 분명히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업들은 공급망을 다변화하고 회복력을 구축하며 윤리적인 비즈니스 관행을 우선시해 위험을 완화하고 기회를 극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브레임 부사장은 갈수록 복잡해지는 공급망 관리를 위해 디지털 전환, 지속 가능성 강화, 인력 개발, 자동화, 실시간 데이터 활용 등 5개 핵심 요소를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러한 핵심 요소의 우선순위를 정함으로써 공급망 위기를 효과적으로 대처하고 탄력적인 공급망을 구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의 정부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브레임 부사장은 최근 각국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인공지능(AI)의 안전성·윤리성 확보 문제에 대한 의견도 피력했다. 그는 “강력한 기술인 AI는 오용과 위험의 가능성을 안고 있다”며 “AI를 책임감 있게 사용하지 않으면 특히 민감하고 안전이 중요한 영역에서 실제로 큰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각국 정부에) AI 알고리즘보다 AI 위험에 대한 규제를 강조한다”면서 “AI 개발자·사용자에게 책임을 묻고 윤리적 AI의 사용을 장려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AI에 대한 라이선스 제도를 만들어서는 안 된다는 점도 강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IBM의 AI 관련 전략에 대해서는 “오랫동안 개방형 혁신을 지지해 왔으며 AI 비즈니스 전략에서도 핵심으로 삼고 있다”며 “개방형 모델은 더 많은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도록 해 AI의 취약점을 식별하고 수정할 수 있으며 궁극적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AI 개발에 참여할 때 안전이 개선된다”고 강조했다.

한때 개인용 컴퓨터(PC)의 대명사였던 IBM은 현재 기업 솔루션·컨설팅에 집중하는 기업간거래(B2B) 기업으로 변신했다. 브레임 부사장은 “수년 동안 고객사들이 적절한 AI 거버넌스 구축에 투자하고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며 “IBM이 개발한 생성형 AI 소프트웨어인 ‘왓슨x’를 통해 조직의 AI 활동을 관리·모니터링할 뿐 아니라 자동화를 통해 위험을 완화하고 규제 요건을 관리하며 윤리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