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게임사, 플랫폼 장벽 없이 다양한 콘텐츠 출시…AI가 독창성 제고”

31
'韓 게임사, 플랫폼 장벽 없이 다양한 콘텐츠 출시…AI가 독창성 제고'
송민석 유니티코리아 대표. 사진제공=유니티코리아

“한국 게임사가 플랫폼 장벽 없이 더욱 다양한 콘텐츠를 출시할 수 있을 것입니다.”

송민석 유니티코리아 대표는 22일 경기 성남시 경기창조혁신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차세대 게임·콘텐츠 제작 엔진 ‘유니티 6’에 대해 “멀티 플랫폼용 게임 및 혼합현실(MR) 콘텐츠 제작도 지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니티는 언리얼과 게임 엔진 시장에서 양강 체제를 이어가고 있다. 넥슨의 ‘데이브 더 다이버’, 넷마블(251270)의 ‘나 혼자만 레벨업:어라이즈’, 네오위즈(095660)의 ‘산나비’ 등이 유니티 엔진을 통해 개발된 게임이다.

유니티는 ‘유니티 6’ 정식 버전 출시를 앞두고 마지막 업데이트 버전 ‘프리뷰’를 선보이기도 했다. 유니티 6 프리뷰에는 여러 플랫폼에서 개발 속도를 높이는 ‘유니버설 렌더 파이프라인(URP)’, ‘고해상도 렌더 파이프라인(HDRP)’ 기술이 도입됐다. 이를 통해 CPU에 걸리는 부하량을 30∼50%까지 줄였다. 또 PC·콘솔·고사양 스마트폰 등에서 복잡한 화면을 렌더링할 때 최적화를 돕는 ‘GPU 상주 드로어’ 기능도 탑재돼 제작 효율을 높였다. 아울러 안드로이드·iOS 브라우저 지원 기능이 추가돼 모바일 기기를 포함한 모든 웹 브라우저에서 유니티 기반 게임을 실행할 수 있게 됐다. 송 대표는 “컴퓨팅 자원을 최소화로 사용하면서 제작 품질을 높이도록 발전했다”며 “대규모 프로젝트에 활용할 수 있는 기능도 보강했다”고 전했다.

유니티는 인공지능(AI)을 콘텐츠 개발에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 유니티는 다양한 플랫폼으로 배포되는 게임에 AI 모델을 손쉽게 탑재하도록 지원하는 ‘센티스’와 생성형 AI를 활용한 게임 애셋을 제작할 수 있는 ‘뮤즈’를 얼리 액세스 형태로 선보이기도 했다. 송 대표는 “한국은 AI 기반 솔루션이 미국에 이어 두번째로 많이 활성화된 국가다. AI로 인해 독창적인 콘텐츠가 더욱 많이 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존 콘텐츠의 저작권을 보호한다”고 강조했다.

'韓 게임사, 플랫폼 장벽 없이 다양한 콘텐츠 출시…AI가 독창성 제고'
송민석 유니티코리아 대표가 차세대 게임·콘텐츠 제작 엔진 ‘유니티 6’의 강점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유니티코리아

유니티는 한국 개발 생태계를 발전하기 위한 지원을 이어나간다. 유니티는 이날 자사의 핵심 기술 및 로드맵 등을 공유하는 ‘유 데이 서울’을 열기도 했다. 송 대표는 “국내에서도 개발사가 게임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돕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콘텐츠를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유니티는 인디 개발자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송 대표는 지난해 ‘런타인 요금제 개편’ 사태처럼 논란을 일으킬 의사 결정은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커뮤니티에 영향을 미치는 결정을 할 때는 더 신중하고 투명하게 진행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다”며 “본사 차원에서도 동일한 실수를 하지 않으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